Dark Light

오래간만에 비다. 형, 누이 일가와 함께 화장실 박물관 ‘해우재’(http://goo.gl/1TxRA)에 들렀다. 양변기 모양 건물의 내부는 ‘미스터 토일렛’ 심재덕씨의 개인사로 채워져 있어서 조금 실망스러웠다. 박물관이라기 보다는 심재덕 기념관에 가까웠다. 그래도 박물관 외부는 제법 둘러볼 만했다. 조형물들은 하나같이 배설 중이었는데, 만개한 항문 틈으로 황금색 대변이 비집고 나오는 광경을 정성껏 재현하고 있었다. 더러우면서도 익살스러웠고 괜히 내 장이 후련(?)하더라.

수원화성박물관(http://goo.gl/maps/ycR55)에서 전시물 사이를 흘러다니다가 한 가이드 할아버지와 맞닥뜨렸다. 정조대왕능행차를 묘사한 일련의 그림들에 대한 설명이 인상적이었다. 용산과 노량진을 건너기 위해서 배 36척을 잇대 건조한 임시교라니. 왕의 행차답게 그 위에 잔디도 깔았댄다. 옛날이나 지금이나 밑에 놈들만 죽어난다. 또 하나, 충남 홍주(청양) 사람 채제공에 관한 설명도 흥미로웠다. 순전히 동향이었기 때문이다.

수원 용성통닭(242-8226: 이사이로 빨리이륙, http://goo.gl/nyHnD)에서 닭들을 무자비하게 뜯어 먹었다. 육계의 참혹한 삶을 생각하면서 씹었지만 맛이 덜하지 않은 걸 보면 닭이라는 가축은 정말 더럽게 맛있는 녀석이다. 여러 메뉴를 골고루 주문했는데, 프라이드 > 양념 > 통닭의 순서로 맛이 좋았다. 겨자 양념장이 입에 잘 맞았고 서비스 음식으로 나오는 닭발 튀김과 닭똥집 튀김이 별미더라. 바로 앞집인 진미통닭은 올해 초에 마에 아빠와 가려다가 못 간 곳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다 잘 지내나요?

별일 없이 웃고 사는지 궁금했다. 얼굴은 모르지만 늘 함께 흔들리던 사람들이. 그래서 몇 년 만에 피들리(Feedly) 앱을 설치했다.…

생을 구부리는 방법

그는 다짜고짜 죽음에 관해 이야기를 시작했다. 자정을 넘긴 시간이었고 그는 엉망으로 취해 있었다. “너한테는 사는 것과 죽는 것,…

봄여행 1일

06시40분 흑석동 동작구을 투표 제19대 국회의원선거일. 나는 투덜거리며 언덕을 오르고 올라 투표소를 찾았다. 지난 서울시장 선거 때부터 바뀐 투표소다.…

파편, 2021년 01월

20210101 (금) 2021 당신의 닉네임: 귀님은 모자란암흑의스키야키 – 뭔가 멋있다…. 20210104 (월) 성적 평가 자료 제출까지 마쳤다! 우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