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별일 없이 웃고 사는지 궁금했다. 얼굴은 모르지만 늘 함께 흔들리던 사람들이.

그래서 몇 년 만에 피들리(Feedly) 앱을 설치했다. 한RSS가 문을 닫기 전에 OPML 파일을 옮겨둔 기억이 어름어름 떠올랐기 때문이다. 나는 ‘피드 새로고침’ 버튼을 누르고 화면 한가운데에서 뱅글뱅글 돌아가는 아이콘을 지켜봤다. 아이콘은 이십여 초가 흐르고 난 뒤에야 사라졌다. 피드 목록은 처음과 마찬가지로 비어있었다. 사람들은 모두 짜기라도 한 듯 몇 년 동안 새 글을 쓰지 않았다. 그 많던 블로거와 개인 홈페이지 운영자들은 어디로 간 것일까. 이제 다 견딜만해 진 것일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지옥이란 이런 곳인가?

오늘도 특별한 날이 아니다. 어제나 엊그제와 같이 지겹다. 지난주에는 강의실 단상 앞에서 “지옥이란 이런 곳인가?”라고 혼자 물었다. 한…

약속의 생명력

빙수가게 문을 미는 순간 오래전 약속이 떠올랐다. 다음에 여기 같이 오자. 나와 K, 누가 먼저 말을 꺼냈는지 K는…

파편, 2016년 12월

20161217 (토) 다시 조용한 곳으로 자리를 옮겼다. 20161217 (토) 욕실에서 리락쿠마 슬리퍼를 밟고 미끄러져 뒤로 나자빠졌다. 문턱에 허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