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빛을 등에 업은 채 빗물이 빠르게 흘러간다. 한 손에 우산을 든 사람들. 그들의 틈은 극단적으로 변한다. 우산이 만드는 작은 원들이 흩어져 작은 천체를 만들거나 외로운 분지를 마음에 짓는 충돌이 빈번하게 일어난다. 외로운 원의 분산과 집합. 사소한 일은 없다. 지구의 기온은 계속 높아지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20년 12월

20201208 (화) 인스타그램도 트위터도 다 맛이 가네. 인스타그램은 이전 게시물 보기, 추천 게시물, 쇼핑, 활동탭으로 정을 떼더니, 트위터는…

파편, 2017년 09월

20170902 (토) 유튜브와 함께라면 못 고칠 게 없다. 오늘은 프린터 잉크패드를 교체했다. 잉크패드는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미리 사뒀는데, 세척·건조해서…

나는 큰 귀 나는 웃는 귀

두통이 있다. 우측 뇌가 찡그리는 듯한 두통이다. 별거 아니다. 엊그제부터 어머니와 아버지가 번갈아 전화를 걸어온다. 병원에 가기 싫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