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80203 (토) 

H의 결혼식에 못 갔다. 어제 사 온 냉이와 두부를 넣고 찌개를 끓인다. 약 한 봉지를 눈에 띄는 곳으로 옮기면서 남은 걸 센다. 내가 바란 건 행복이 아니라지만 너무 먼 데 누워있다.


20180206 (화) 

대학병원까지 와버렸다. 의사 선생님은 베드에 올라가 누워보라고 하셨다. 나는 몸을 뉘고 니트셔츠를 걷어 올리고 허리띠를 풀고 단추를 풀었다. 차근차근 순서대로. 의사 선생님은 뭘 적다 말고 살짝 큰 소리를 냈다. 안 그러셔도 돼요. 바지 단추를 다시 채우면서 어쩐지 서러웠네.


20180211 (일) 

OLYMPUS OM ZUIKO MC AUTO-W 35mm F2 렌즈를 팔았다. 방학 동안에 가고 싶은 곳이 많았는데. 담고 싶은 것도 많았는데.


20180211 (일) 

매일 두 시간씩 언 강 소리를 들으러 나간다. 가리가리 깨진 얼음이 드센 물숨에 출렁이며 환한 소리를 낸다. 물거품도 소리가 벌어진 곳에서 기척한다. 봄이 오면 다 떠날 것들.


20180214 (수) 

장염에 위액 분비 자극제를, 위염에 위산 분비 억제제와 제산제를 각각 처방받았다. 이것이 내 몸 아이러니.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21년 09월

20210901 (수) 에이스 치과보험과 우체국 실비보험을 청구했다. 넉 달 전에 만들어둔 청구서와 구비서류를 전달하고 나니 너무 후련하고 감격스럽다.…

파편, 2018년 03월

20180303 (토)  오늘부터 여름에 관해 얘기할 거야. 20180314 (수)  골목에서 초등학생(4학년쯤?) 다섯 명이 째리는데 자동으로 눈 깔았어. 뭔가…

파편, 2020년 12월

20201208 (화) 인스타그램도 트위터도 다 맛이 가네. 인스타그램은 이전 게시물 보기, 추천 게시물, 쇼핑, 활동탭으로 정을 떼더니, 트위터는…

파편, 2019년 08월

20190801 (목) 그토록 내보이고 싶었던 감정은 두려움을 주는 것이 되었구나. 20190803 (토) 나 때문에 이 여름을 망친 사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