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80203 (토) 

H의 결혼식에 못 갔다. 어제 사 온 냉이와 두부를 넣고 찌개를 끓인다. 약 한 봉지를 눈에 띄는 곳으로 옮기면서 남은 걸 센다. 내가 바란 건 행복이 아니라지만 너무 먼 데 누워있다.


20180206 (화) 

대학병원까지 와버렸다. 의사 선생님은 베드에 올라가 누워보라고 하셨다. 나는 몸을 뉘고 니트셔츠를 걷어 올리고 허리띠를 풀고 단추를 풀었다. 차근차근 순서대로. 의사 선생님은 뭘 적다 말고 살짝 큰 소리를 냈다. 안 그러셔도 돼요. 바지 단추를 다시 채우면서 어쩐지 서러웠네.


20180211 (일) 

OLYMPUS OM ZUIKO MC AUTO-W 35mm F2 렌즈를 팔았다. 방학 동안에 가고 싶은 곳이 많았는데. 담고 싶은 것도 많았는데.


20180211 (일) 

매일 두 시간씩 언 강 소리를 들으러 나간다. 가리가리 깨진 얼음이 드센 물숨에 출렁이며 환한 소리를 낸다. 물거품도 소리가 벌어진 곳에서 기척한다. 봄이 오면 다 떠날 것들.


20180214 (수) 

장염에 위액 분비 자극제를, 위염에 위산 분비 억제제와 제산제를 각각 처방받았다. 이것이 내 몸 아이러니.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눈을 뜨니 일천구백구십육 년

아침에 걸려온 전화는 당연히 못 받는다. 이런 사실을 뻔히 알만한 친구 김천기가 부재중 통화 목록에 이름을 남겨 놨다.…

슬픔은 성실한 일수꾼

작은 마당 앞에 쪼그려 앉아 돌멩이를 던진다. 코앞 벽에 부딪혔다가 무화과나무 밑동으로 맥없이 튕긴다. 말라비틀어진 수박껍질 부근에 떨어졌는데…

파편, 2018년 07월

20180714 (토)  편의점에 가서 떡볶이를 사 왔다. 인사는 나 혼자 했다.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 3일 만에 백 미터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