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마당 가득 이끼가 앉았다. 단 일주일 만에 이토록 총총히 착생한 이끼를 바라보면서 나는, 몇 통의 유한락스를 들이부어야 시멘트 바닥이 고스란히 드러날지 고민했다. 죽은 줄로만 알았던 나무 한 그루는 마당에서 꾸준히 가지와 잎을 내고 있다. 빨래건조대의 살과 살 사이로도 초록이 매달린 가지를 들이밀었다. 공작용 가위로 가지를 쳐내면서 미안한 마음을 번번이 가졌다. 그 와중에도 고양이들은 우리 집 마당을 가로질러 옆집으로 갔다. 이 이웃은 자주 옥상에 올라서서 고양잇과 생물들에게 사료를 던져준다. 저도 길고양이보다 별반 나을 게 없습니다, 라는 말을 종종 전하고 싶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나도 선생이라고…

졸업식만 남겨둔 아이들이 찾아왔다. 아이들이 모여 있다던 흑석동 원불교기념관 1층 뚜스뚜스(브런치카페)는 대놓고 뚜레쥬르 간판을 베낀 것 같았다. 하지만…

참 잘한 것 같다

급히 보낼 우편물이 있어서 우체국에 왔다고 말했다. 참 잘했다고 해주었다. 점심으로 오백 원짜리 꼬마 핫도그를 먹었다고 말했다. 참…

팔을 지우고 너를 만지는 수면 마법

아침 일곱 시 회의는 처음이었다. 아침 일곱 시란 거울과 마주 서서 밤이 밴 얼굴을 들여다보곤 자기를 모욕하다가 모조리…

파편, 2018년 08월

20180816 (목) 저녁에는 그의 콘서트 예매 창을 열어두고 빈자리가 얼마나 빨리 사라지는지 지켜봤다. 한자리쯤 나도 가져볼까 하다가 자연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