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새해에 카메라를 바꾸고 싶을 때는 (나처럼) UV 필터나 액정보호필름을 먼저 사두면 좋다. 추가 배터리까지 미리 장만해둔다면 금상첨화. 그런데 풀프레임 바디에 자꾸 눈이 가서 망한 것 같다. 이 와중에 43·52mm MC UV 필터가 왜 지금 여기 있는 건지, 어느 렌즈에 물리려고 했던 건지, 곧바로 떠오르지 않아 당혹스럽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2년 05월

20120513 (일) 한낮에 꿈을 꿨다. 당신이 내 친구를 초대해서 식탁에 앉혀두고 크림 파스타를 만들고 있었다. 아주 능숙한 솜씨였다.…

파편, 2020년 02월

20200201 (토) 시골에 다녀왔더니 세상 물정 모르고 마스크 안 한 사람은 나뿐이네. 당장 사야 할 것 같은 이…

내 몫의 햇빛이 한 줌

햇빛이 한 줌 들이치고 있다. 저만큼이 오늘 내가 쬘 볕이다. 창문 밖에 뒹구는 햇빛은 남의 산 남의 나무에서…

파편, 2012년 08월

20120801 (수) 한때 좋아했던 여자의 두 아이가 노란색과 주황색 튜브를 각각 물고 양 볼을 부풀리고 있다. 큰 사내아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