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30701 (월)

교보문고 전자책 샘(SAM)을 마련했다. 그리고 열린책들 세계문학전집 중 150권을 10만 원에 구매해서 담았다.


20130703 (수)

오늘은 프란츠 카프카의 130번째 생일. 축하합니다!


20130705 (금)

초등학교 시절에 끝내지 못한 도스용 게임 《어둠의 씨앗(Darkseed)》을 시작했다. 에일리언을 만들어낸 기거 씨의 작업물을 ‘알고’ 다시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그런데 여전히 어렵네? 난 성장하지 않은 거?


20130705 (금)

도스용 게임 《어둠의 씨앗(Darkseed)》 속 기거 씨의 아트웍. 거칠어서 귀여워.


20130705 (금)

도스용 게임 《어둠의 씨앗(Darkseed)》 속 교훈. “샤워를 안 하고서 마을을 돌아다녀선 안 됩니다.”


20130706 (토)

효사정 산책. 누가 수박 사오면 좋겠네.


20130710 (수)

앞으로 30년 정도만 이렇게 살면 나도 죽었거나 죽어가고 있겠지? 잉여잉여의 생은 매우 짧다.


20130714 (일)

냉장고에서 담배 한 개비를 꺼내온다. 장마철 악재 중 하나는 눅눅한 담배다. 습기를 머금은 필터를 입에 물면 남이 피우던 담배를 얻어 태우는 것만 같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2년 09월

20120912 (수) 투퀴디데스 짓고 천병희가 옮긴 『펠로폰네소스 전쟁사』를 읽다가 집으로 돌아간다. 네가 보고파서 나는 어쩌나, 하고 노영심이 노래한다.…

파편, 2013년 02월

20130204 (월) 절망할 필요가 없다, 절망할 필요가 없다. …휴대전화기 사진첩에 늘 담아두었다가 기력을 잃은 날에만 열어보던 글귀를 오늘도…

당장 서글프면 나중엔 꼭 절망하지

단편소설 「5.4분」(가제)의 초고를 프린트 했다. 이번에도 글자 수만 넘치고 나머지는 모자란다. 제목부터 작품에 단단히 붙지 않는다. 처음엔 「거짓말」이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