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두통이 있다. 우측 뇌가 찡그리는 듯한 두통이다. 별거 아니다.

엊그제부터 어머니와 아버지가 번갈아 전화를 걸어온다. 병원에 가기 싫은 어머니와 의사 말을 잘 듣는 아버지 사이에 내가 끼었다. 굳이 편을 들자면, 나는 병원에 가기 싫지만 의사 말만큼은 참 잘 듣는다. 딱 하나, 담배를 끊으라는 처방은 거스르고 있다. 아무도 내게 담배를 끊고 더 나은 사람이 되어 곁에 머물러 달라고 말 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가능성의 죽음은 뜻밖에 약해 빠졌다. 별거 아니다.

어제는 소설가 플레어 박과 한참 동안 이야기했다. 나는 대체로 큰 귀 역할을 맡았다. 대화 대부분을 복기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줄곧 웃었음에도 기록해 둘 만한 즐거운 이야기가 없다는 점에 뒤늦게 놀라는 중이다. 어쩌면 놀랄 일도 아니다. 즐거움은 본인만 온전히 이해할 수 있다. 나와 나눌 만큼 넉넉하게 즐거운 사람은 어디에도 없을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길상사) 조용히 가라앉는 내 그리움

길상사에 다녀왔다. 일몰 후의 길상사는 무던히 쓸쓸해서 내 그리움을 몽땅 내던져도 물무늬 하나 일지 않았다. 그래봐야 마음은 창졸간에…

검은 몸

지난주부터 욕실 등이 켜지지 않는다. 전구를 갈아보려고 힘을 쓰다가 등이 통째로 천장에서 뜯어져 버렸다. 등은 전선 두 가닥에…

파편, 2013년 06월

20130601 (일) 김흥식(서해문집 대표)의 글 「무라까와 하루키 씨에게 경의를 표하며」를 지금서야 읽었다. 유치하고 졸렬하다. 지지리 못나서 내가 다…

SONY RX100m3

나 지금 떨고 있다. SONY RX100m3. 1.0 이면조사 CMOS 센서, 35mm 환산 24-70mm ZEISS 바리조나 T* 줌렌즈, F/1.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