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클 모(牟), 높을 영(嶸), 밝을 철(哲).

부모님은 뜻 좋은 한자를 옥편에서 골라내며 내가 이름대로 살아내길 바랐을 것이다. 그러나 언제부턴가 내 이름을 작명소에 맡기지 않은 일로 후회하셨다. 이름 한가운데에 산(山)을 심어놓은 탓에 내 매일이 고단하다고 여겼기 때문이다. 이름에 ‘山’이 들어가면 고통과 시련과 근심이 많으며 처음은 있되 끝이 없다고 한다. 게다가 ‘높을 영’ 인줄 알았던 글자의 진짜 음훈은 ‘가파를 영’이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2년 09월

20120912 (수) 투퀴디데스 짓고 천병희가 옮긴 『펠로폰네소스 전쟁사』를 읽다가 집으로 돌아간다. 네가 보고파서 나는 어쩌나, 하고 노영심이 노래한다.…

캐빈과 타임슬립

캐빈 사장님의 부탁으로 가게 메뉴판을 만들었다. 수입맥주의 종류와 가격은 일단 내 멋대로 정했다. 시안을 몇 가지 더 만들었지만…

가을의 고양이와 겨울의 공백

지난 가을, 고양이들이 마당을 떠났다. 나는 자주 계단에 앉아 고양이들을 기다렸다. 무화과 잎이 가지에 상처를 남기며 떨어지고 첫눈이…

젊은 여자의 말을 조심하세요

롯데상품권 카드가 굴러들어와서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으로 향했다. 지하철 1호선 영등포역 출구들 사이에서 한참 멍청히 있었다. 모든 출구가 롯데백화점과 이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