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도통 알 수 없는 얼굴이야, 라고 생각했다. 마주 서서 말을 주고받는 내내 하얀 얼굴에 시선을 고정했지만 특징을 잡아낼 수 없었다. 쉴 틈 없이 모양을 바꾸고 조금씩 자리를 옮기는 눈-코-입. 눈을 깜빡일 때마다 사과 김의 일란성 자매들이 자리를 바꿔가며 나를 놀리는 것만 같았다. 양 팔목이 비틀리고도 일란성 자매들의 못된 장난을 계속할 수 있을지 확인해보고 싶었다. 이런 불안정한 심리를 알아챘는지 사과 김은 급작스럽게 작별인사를 했다. 심심하면 연락드릴게요. 연락은 오지 않았다. 연락하겠다던 그 사람은 이미 세상에 없을지도 모를 일이다. 게다가 사과 김은 영원히 심심할 일이 없어 보였다. 이것이 그녀의 대표적이고 유일한 특징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내 몫의 햇빛이 한 줌

햇빛이 한 줌 들이치고 있다. 저만큼이 오늘 내가 쬘 볕이다. 창문 밖에 뒹구는 햇빛은 남의 산 남의 나무에서…

클 모(牟), 높을 영(嶸), 밝을 철(哲)

클 모(牟), 높을 영(嶸), 밝을 철(哲). 부모님은 뜻 좋은 한자를 옥편에서 골라내며 내가 이름대로 살아내길 바랐을 것이다. 그러나…

백산약 세 포

새벽 두 시, 누나 L이 오토바이 퀵으로 생약 세 포를 보내줬다. 근육통에 정말 신통한 약으로, 얼마 전 나와…

참 잘한 것 같다

급히 보낼 우편물이 있어서 우체국에 왔다고 말했다. 참 잘했다고 해주었다. 점심으로 오백 원짜리 꼬마 핫도그를 먹었다고 말했다. 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