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이십여 년이 흘렀지만 우리는 자라지 않았다. 여전히 욕만 퍼붓다 전화를 끊고, 밥값 몇 푼으로 싸우고, 실패한 연애를 들춰 놀리고, 멍청한 짓을 끄집어내 비웃고, 비범했던 선배와 친구를 빗대 조롱하고, 나란히 길을 걷다가도 괜히 엉치를 걷어찬다. 아마도 우린 끝내 철들지 못할 것이다. 누군가 먼저 몸에 꽉 끼는 수의를 입고 몸에 잘 맞는 관 속에 누워있어도 우리는 그를 우스꽝스러운 인간으로 만드는 데 죽어라 노력하겠지. 그 안의 소년이 쌍욕을 하며 벌떡 일어날 때까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2년 12월

20121213 (목) 터방네 옆 골목. 고깃집 주인이 쪽문을 열고 나와 숯에 불을 붙였다. 어릴 적, 큰집 아궁이를 저녁…

봄여행 1일

06시40분 흑석동 동작구을 투표 제19대 국회의원선거일. 나는 투덜거리며 언덕을 오르고 올라 투표소를 찾았다. 지난 서울시장 선거 때부터 바뀐 투표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