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현정이에게 엄살을 부렸다. 그리고 나흘 뒤에 보약이 배달됐다. 그녀(라고 부르는 게 어색하지만)를 처음 만난 건 대학원 석사 첫 학기 첫 수업에서였다. 그녀는 항상 강의실 맨 뒤 창가자리에서 야구모자를 눌러쓴 채 주변을 힐끗거렸다. 마주 서서 이야기를 하는 동안에도 마찬가지였다. 그 뒤로 나는 그녀를 ‘찌○이’나 ‘○빗’이라고 부르며 놀리기만 했다. 단지 낯가림이 아주 심했을 뿐인 그 아이에게 나는 왜 그런 몹쓸 짓을 했을까. 섶에 누워 쓸개를 씹는 심정으로 보약을 쪽쪽 빨아 먹으며 나는 지금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는 ‘흉아’가 덜 놀릴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2년 05월

20120513 (일) 한낮에 꿈을 꿨다. 당신이 내 친구를 초대해서 식탁에 앉혀두고 크림 파스타를 만들고 있었다. 아주 능숙한 솜씨였다.…

봄은 참 근면해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 흥얼거릴 봄 노래도 아직 떠올리지 못했는데 꽃은 또 열심히 왔구나. 우리도 뭐든 열심히 해야 할…

외장하드가 무섭다고 그리오

외장하드 넷이 모여 깔딱깔딱 숨만 쉬오. 제1의 외장하드가 무섭다고 그리오. 제2,3,4의 외장하드도 무섭다고 그리오. 이대로 끝이라면, 나도 도로를…

역류성 유년

너야말로 내 유년이었다. 골목에서 맞닥뜨리고 확실히 알게 됐다. 나란히 같은 발 디딜 때마다 잊고 지낸 기분이 시간을 넘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