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몸무게가 3.4kg 줄었다. 살은 가슴부터 빠진다더니 과연 그랬다. 오늘 아침에는 이불 속에서 혼자 가슴을 주무르며 갑바의 쓸모에 관해 생각했다. 처음이었고 괜히 쑥스러웠다.

그런데 아무리 고민을 해봐도 갑바는 일생에 별 쓸모가 없었다. 불룩하다고 집 열쇠를 넣어둘 수 있는 것도 아니고 근육을 열심히 발달시켜 숟가락을 대신 쥐게 할 수도 없다. 갑바 성형도 있다는데, 갑바를 숭배하며 살아가야 하는 의사도 참 고단하지 싶다.

어쨌거나 갑바가 사라지고 난 빈자리를 지금 다시 더듬어보니 이대로도 대충 괜찮을 것 같다. 어차피 갑바 같은 건 그 필요를 발견한 사람의 가슴에만 매달려 있으면 되는 것이다. 대신 나는 어디론가 사라져버린 3.4kg 덕분에 ‘내 몸 어떤 구석은 아직도 미지구나’라는 뜬금없는 가능성을 보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7년 03월

20170320 (월) 내일 시험을 포기하자마자 죽은 식욕이 살아났다. 식욕 부활 기념으로 뼈 없는 닭발과 목살 소금구이를 먹었다. 전에…

나는 혼자 마른 어깨

사람들이 우산을 펼친다. 마음의 경사에 따라 우산은 몽땅 기울어져 있다. 저기 두 사람도 우산 하나를 불공평하게 나눠 쓰며…

세 살 버릇

책상 한쪽에 아톰을 나란히 세워뒀다. 아톰 피규어를 하나 갖고 싶다는 생각이 처음 들었을 때 이미 이렇게 될 줄…

파편, 2012년 10월

20121003 (수) 소논문을 읽고 가여운 마음이 들기는 처음이다. 이 안에서 유일하게 블라인드가 걷어 올려진 창을 통과해 들어온 오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