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너야말로 내 유년이었다. 골목에서 맞닥뜨리고 확실히 알게 됐다. 나란히 같은 발 디딜 때마다 잊고 지낸 기분이 시간을 넘어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두 종류의 그리움

지난 주말, 익산에 다녀오기로 계획했었다. 하지만 삼일절 내내 사무실에 갇혀 프레젠테이션에 필요한 도표만 만들었다. 오후 5시 10분 용산발…

흑과 백의 세계

눈 오는 밤, 흑백의 세계에서는 바닥이 희게 사라진다. 달빛이 발자국에 드문드문 짓는 그림자의 징검다리를 밟고 집으로 간다. 흔한…

파편, 2013년 10월

20131005 (토) 명함 인쇄를 맡겨야 하는데… 좋은 업체 아시는 분? 저렴한 가격과 뛰어난 품질과 신속한 처리와 친절한 응대를…

새해 복을 끊어 가시오

설에 이정록 선생님을 뵀다. 선생님께서는 종이봉투에 덕담을 적고 그 안에 새 책을 담아 주셨다. 여전히 내 가장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