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책방 무사 주인 요조는 작은 일에도 공을 들였다. 길 건너에 내어둔 화분은 해의 기울기에 따라 책방 가까이 옮겨졌다. 파리 한 마리가 쇼윈도에 머리를 찧어대자 곁에서 전기 파리채를 들고 가만히 기다려 주었다. 가만히 있는 일에 재능이 있어 보였다. 좁은 책방을 여러 바퀴 돌고 있으니 요조가 하얀 도자기 컵을 내밀었다. “이것 좀 드셔 보세요.”라고 했던가. 아주 상큼한 오미자차였다. 컵을 입가로 옮겨 기울일 때마다 달각달각거리는 얼음 소리가 참 듣기 좋았다. 그제야 책을 내려놓고 쇼윈도 너머를 봤다.

처음 보는 여름이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그래도 세계는 곧 꽃으로 꽉 찰 것이다

꽃을 찾아다녔다. 망울 안에서 부풀고 부풀다 더는 어찌할 수 없어서 핀 꽃을 찾아다녔다. 그리고 냄새나는 골목에서 지저분한 꽃무리를…

파편, 2019년 10월

20191004 (금) 나무 위에서. 내가 다가갈 수 없는 무리가 멀리 보인다. 20191004 (금) 일생 동안 읽어야 할 글자를…

파편, 2017년 06월

20170602 (금) 농심 볶음 너구리야… 난 너 때문에 돈을 버렸고 살이 찔 거야. 지금이라도 토해내고 싶어. 그런데 찬장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