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가로등 빛이 잡아 끌어 바닥에 내려놓은 나무 그림자를 밟고 서 있다. 서늘한 바람에 나무 그림자가 흔들릴 때마다 멀미가 인다. 지나가는 사람의 등 뒤를 흐린 눈으로 좇으면서 사람 얼굴의 형상을 떠올린다. 뒤통수에 가면처럼 걸려있는 얼굴은 하나같이 흉측하게 일그러져 있다. 언제부터인가, 안부를 묻고 싶은 사람이 없다. 저 길 건너 버스 정류장에 삐딱하게 서 있는 노랑 머리 여자아이의 척추 건강보다도 관심이 일어나지 않는, 기억 속의 사람들. 이쪽으로 고개를 돌리지 않는 시간 속의 사람들. 그들은 태운 버스가 한 대 지나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나도 선생이라고…

졸업식만 남겨둔 아이들이 찾아왔다. 아이들이 모여 있다던 흑석동 원불교기념관 1층 뚜스뚜스(브런치카페)는 대놓고 뚜레쥬르 간판을 베낀 것 같았다. 하지만…

행복의 원칙

노량진역 계단에서 본 글귀를 의왕역까지 끌고 왔다. 한 여자를 이곳 의왕역에 버려두고 혼자 전철을 탄 적이 있다. 난…

골목길에 차린 저녁 밥상

집 앞을 산보하며 낮과 밤을 반죽해 고른 저녁을 골목에 채워두었더니 지나는 이웃마다 뭘 준다. 169번지 아주머니는 장바구니에서 순두부를…

파편, 2018년 04월

20180401 (일) 뭐든 견뎌볼 만한 계절이 됐습니다. 20180402 (월) 인스타그램… 게시물 다섯 개마다 광고 하나씩 끼워 넣는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