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책상 한쪽에 아톰을 나란히 세워뒀다. 아톰 피규어를 하나 갖고 싶다는 생각이 처음 들었을 때 이미 이렇게 될 줄 알았다. 끝을 먼저 엿보는 습관은 잘 고쳐지지 않는다. 진작 끝이 난 것들에게는 늘 고맙고 미안하다. 나란히 서서 혼자 먼 곳을 바라보는 내가 버겁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그냥 기도나 배웠어야 했는데

매일 아침 언덕을 날아 내려가면서 꺄꺄갸갸 우는 새가 있다. 들이받고 싶다. 나는 관계할 것들의 부고를 미리 알아 차리는…

나의 병상 곁에는

영화 《목숨(The Hospice)》을 봤다. 상영 시간 내내 내가 아는 모든 사람을 병상에 눕히고 손을 잡았다. 그리고 나도 거기…

당장 서글프면 나중엔 꼭 절망하지

단편소설 「5.4분」(가제)의 초고를 프린트 했다. 이번에도 글자 수만 넘치고 나머지는 모자란다. 제목부터 작품에 단단히 붙지 않는다. 처음엔 「거짓말」이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