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90109 (수)

서군이 왔다. 스타크래프트는 HD로 리마스터 되었지만, 그 옛날과 다름없이 벙커에 마린을 넣고 벌처로 스파이더 마인을 설치했다.


20190113 (일)

방금 전까지 내 오른 편으로 정말 크고 붉은 해가 가라앉고 있었는데 지금은 아무리 찾아도 없다. 조금만 더 다가가고 싶었어.


20190124 (목)

문밖에서 뭔가 떨어져 뒹구는 소리가 들렸다. 오늘도 약속된 택배는 없다. 잡동사니를 사들일 의욕조차 꺾인 상황이라서 종일 내다보지 않았다. 어차피 찬 공기만 잔뜩이니까. 그리고 어쩌다 몸을 일으켰고 뜻밖에 밖을 나갔다. 한걸음 앞에 기다란 쇼핑백이, 카스테라가 든 쇼핑백이 누워있었다.


20190125 (금)

조카가 쓰던 포켓파이를 해지하러 통신사 대리점에 왔다. 순서를 기다리며 한참 지켜보니 어르신 손님뿐이다. 한 어르신은 문을 열고 들어오자마자 “오케 부글부글을 해달라”고 부탁하셨다. 나는 순간 고개를 갸웃 했는데 점원은 이런 일에 익숙한 듯 “오케이 구글”의 작동 방법을 설명해주었다.


20190126 (토)

세젤예(?) 조카1호가 다녀갔다. 조카한테 괴롭힘당하면 어디에 신고해야 할까. 그런데 틀린 말이 없다. ― “한 달 뜻깊게 보냈겠죠? 아니면 좀 반성해요. 인생은… 뜻깊게 늘 소중하게 보내야 해요.”


20190127 (일)

어느새 인공눈물의 계절이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어부 정대영의 결혼

열차를 타고 어부놈(정대영)의 결혼식장에 가고 있다. 자리에 앉아 눈을 붙이려는데 새삼 우리가 친한 사이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진심으로…

파편, 2011년 08월

20110801 (월) “맥도날드, 한국진출 24년 만에 대학 내 첫 매장” ― 중앙대점은 150개의 좌석이 갖춰져 있고 24시간 영업한다.…

식물 긴근(長根) 씨

식물은 잘 지낸다. 이름은 긴근(長根)이다. 길고 깊게 뿌리내리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한 시인이 자꾸 떠오르는데 그건 너무 오해다.…

외로운 원의 분산과 집합

빛을 등에 업은 채 빗물이 빠르게 흘러간다. 한 손에 우산을 든 사람들. 그들의 틈은 극단적으로 변한다. 우산이 만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