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여름 내내 문을 닫지 않았다. 그 문으로 열기가 들어왔고 아무것도 나가지 않았다. 나는 내 몸을 돌보는 일에도 힘이 부쳐 베개에 머리만 찧었다. 집 앞 골목을 지나는 사람들은 모두 조심스러웠다. 병동을 질러가듯 주춤하다 빠르게 멀어졌다. 나는 다감했던 날들이 끝났다는 걸 의심하지 않았다. 아직 따끈한 별이 뜨면 사람들에게 전화를 걸었다. 내뱉는 말마다 절벽 끝에서 고꾸라지는 것 같았다. 딱딱한 몸을 솜이불 아래에 다시 뉘이고 너와 나의 아득한 사이가 떠오르면 괜히 무안해서 ‘반야심경’을 왰다.

그리고 겨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제물론(齊物論)

《장자(莊子)》의 내편(內篇) 7편 중의 제2편 제물론(齊物論). “만물은 일체(一體)이며, 그 무차별 평등의 상태를 천균(天均)이라 하는데, 이러한 입장에서 보면 생사(生死)도…

파편, 2017년 12월

20171209 (토) 어머니께서 ‘누룽지 제조기’를 사달라고 전화하셨다. 뭐 사달라는 말은 오랫동안 내 것이었는데, 친구 집에서 맛본 누룽지가 ‘존맛’이셨던…

다 잘 지내나요?

별일 없이 웃고 사는지 궁금했다. 얼굴은 모르지만 늘 함께 흔들리던 사람들이. 그래서 몇 년 만에 피들리(Feedly) 앱을 설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