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길상사에 다녀왔다. 일몰 후의 길상사는 무던히 쓸쓸해서 내 그리움을 몽땅 내던져도 물무늬 하나 일지 않았다. 그래봐야 마음은 창졸간에 다시 넘쳤다. 다짜고짜 일어나 나를 주저앉혔다. 설법전 앞에 주저앉아 한 모녀를 봤다. 모녀는 일주문을 지나 곧장 길상보탑으로 향했다. 그리고 불전함 앞에 서서 느루 염원하다가 탑 둘레를 둥글게 돌고 승방 사이로 사라졌다. 나도 그 궤적을 따라 몸을 옮겼다. 왜인지 탑 주변에 모난 도형만 자꾸 늘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일란성 자매들의 못된 장난

도통 알 수 없는 얼굴이야, 라고 생각했다. 마주 서서 말을 주고받는 내내 하얀 얼굴에 시선을 고정했지만 특징을 잡아낼…

파편, 2021년 08월

20210805 (목) 예스24에서 “젊은 작가 투표”라는 걸 한다. 열여섯 명의 작가를 후보로 세웠는데, ‘선정 기준’이 “2011년 이후 등단한…

파편, 2013년 05월

20130501 (수)  학교 운동장에서 나이먹기 놀이 함께하던 내 친구들은 지금 모두 어떻게 살까. 만국기로 봄비가 내려온다. ― 흑석동…

왜 눈은 안 된단 말입니까?

코 수술해볼 겨? 어머니께서 난데없이 물었다. 나는 싱겁게 웃었다. 콧대 세우면 더 편케 살지 누가 알어? 어머니는 웃음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