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오늘도 대학원 열람실은 평화롭다. 카키 비니 남자는 의자 바퀴가 흔들리도록 다리를 떨고 있다. 노란 점퍼 남자는 의자를 한껏 뒤로 빼고 앉아서 양 옆자리를 자꾸 엿본다. 검은 코트 남자는 왔다 갔다 할 때마다 다른 사람의 의자 머리 받침을 짚는다. 갈색 재킷 남자는 스테인리스 컵에 커피믹스를 탈탈 털고 손가락까지 퉁기더니 뜨거운 물을 받으러 나갔다. 내 옆자리에는 짙은 베이지색 점퍼가 한 장 걸려있다. 책상은 비어있다. 뒷자리에는 분홍색 에코백이 하나 놓여있다. 책상은 비어있다. 그리고 지금 내 책상 위에는 누군가의 바짝 마른 서클 렌즈가 굴러다닌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20년 08월

20200811 (화) 야물야물 할수록 서글픈 떡볶이는 처음이네. 20200811 (화) 한 사람이 사라졌다. 그의 후배가 행방을 물었다. 나는 아무것도…

수원 행차

오래간만에 비다. 형, 누이 일가와 함께 화장실 박물관 ‘해우재’(http://goo.gl/1TxRA)에 들렀다. 양변기 모양 건물의 내부는 ‘미스터 토일렛’ 심재덕씨의 개인사로…

모두 봄꽃의 수취인 같다

자꾸 굳어버리는 몸을 주무르며 교정을 헤맸다. 사람들은 모두 봄꽃의 수취인처럼 나무 아래를 서성었다. 나는 꽃잎이 죽을 자리를 피해…

파편, 2012년 07월

20120703 (화) “SMOKERS DIE YOUNGER” 이렇게 세련된 죽음이라면 한 번 해볼 만하다. 이래서 담배에는 혐오스러운 사진을 실어야 한다. 국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