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51123 (월)

MS SurFace Pro 4 Core m3 결제 페이지를 열어두고 아홉 시간째 괴로워하고 있다. 결제를 끝내기 전까지 내가 나를 안 재우려는 것 같다. 이 잔독한 고문을 언제까지 버텨낼 수 있을까.


20151129 (일)

드, 드디어, 정가 119달러짜리 메모장, ‘CintaNotes Lifetime PRO License’를 구매했다. 단돈(?) 47.60달러에…. 블랙프라이데이 만세, 사이버먼데이 만세!


20151231 (목)

책방 무사에 가보고 싶은데 ‘요조 보러온 남자’로 간주되는 게 괜히 수치스러워서 발길이 떨어지지 않는다. 그런데 요조 없는 날엔 가고 싶지 않으니 나 역시 ‘요조 보러온 남자’가 아닌 것도 아니다. 진퇴유곡이다. 내년에는 이 불화가 낙착되기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봄여행 1일

06시40분 흑석동 동작구을 투표 제19대 국회의원선거일. 나는 투덜거리며 언덕을 오르고 올라 투표소를 찾았다. 지난 서울시장 선거 때부터 바뀐 투표소다.…

파편, 2012년 05월

20120513 (일) 한낮에 꿈을 꿨다. 당신이 내 친구를 초대해서 식탁에 앉혀두고 크림 파스타를 만들고 있었다. 아주 능숙한 솜씨였다.…

기사) 홍성생태학교 나무, 청소년독립영화 《아는사람》 제작

충청투데이 _ 홍성생태학교 나무, 청소년영화 제작 서울독립영화제 출품… 무료시사회도 https://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786833 중도일보 _ 홍성생태학교, 청소년독립영화 ‘아는사람’ 제작 https://www.joongdo.co.kr/web/view.php?key=20130814000006583 충청일보…

자명한 낮, 그리고 밤

낮 눈 뜨자마자 ‘애인을 집으로 초대한 사람처럼 부지런히 움직이자’라고 마음을 먹었다. 하지만 애인이 없으니까 몸이 움직여지지 않는구나. 비현실적이며 실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