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P가 난데없이 집에 왔다. 나는 눈가를 비비며 어쩐 일이냐 물었다. P는 떠름한 표정으로 아직까지 잤느냐 물었다. 나는 방안으로 앞장서며 근처에 볼일이 있었느냐 물었다. P는 신발을 가지런히 정돈하면서 밥은 먹었느냐 물었다. 나와 P는 각자 입장에 적당히 걸맞아 보이는 자리에 앉았다. 그리고 우리의 물음들에 대해 대답만 도맡아줄 사람이 금방 오기로 한 것처럼 문밖을 내다봤다. 나는 냉장고에서 팩 음료를 꺼내 P에게 건네고 욕실에 갔다. 머리카락을 대충 정돈하고 나왔다. 그동안 P는 스무 개의 녹색 서랍 안을 구경하고 있었다. 나를 보자마자 P는 네모난 플라스틱 상자를 들어 보이며 이건 뭐냐 물었다. 나는 상자 속 그림을 가리키며 로모를 모르냐고 물었다. P는 그게 뭐냐고 물었고 나는 로모 카메라라는 말을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냐고 반문했다. P는 혼잣말로 로모를 발음하고 그 카메라는 어딨냐 물었다. 나는 한참 가만히 서 있다가 모른다고 지금은 모르겠다고 대답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젊은 여자의 말을 조심하세요

롯데상품권 카드가 굴러들어와서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으로 향했다. 지하철 1호선 영등포역 출구들 사이에서 한참 멍청히 있었다. 모든 출구가 롯데백화점과 이어져…

제물론(齊物論)

《장자(莊子)》의 내편(內篇) 7편 중의 제2편 제물론(齊物論). “만물은 일체(一體)이며, 그 무차별 평등의 상태를 천균(天均)이라 하는데, 이러한 입장에서 보면 생사(生死)도…

다 잘 지내나요?

별일 없이 웃고 사는지 궁금했다. 얼굴은 모르지만 늘 함께 흔들리던 사람들이. 그래서 몇 년 만에 피들리(Feedly) 앱을 설치했다.…

소고기 사주면서 하는 말은 모두 진심

홍장미가 소고기를 사줬다. 와규 프리미엄도 사주고 와규 스페셜도 사주고 와규 불초밥도 사줬다. 너무 많이 먹었더니 나중에는 혈관이 막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