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200201 (토)

시골에 다녀왔더니 세상 물정 모르고 마스크 안 한 사람은 나뿐이네. 당장 사야 할 것 같은 이 송구함.


20200204 (화)

더는 사람을 좋아할 수 없을 거 같아서 걱정이다.


20200209 (일)

우린 너무 작아.


20200213 (목)

한컴오피스 2020 한글에서 ‘글자판 만들기’ 기능이 빠졌네. 개발자들은 왜 장점만 골라내 버리는 걸까.


2020217 (월)

꿈이었나. 아주 커다랗고 쫀득한 곶감을 먹었는데.


20200228 (금)

사흘째 택배 기사님만 다녀가시다가 오늘은 퀵서비스 기사님이 오셨다. 왜 전화 안 받느냐고 혼내는데 비말이 무서워서 전화 안 왔다고 항변도 못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21년 05월

20210501 (토) 요조와 정태춘·박은옥의 노래를 들었다. 요조는 양희은, 조용필, 변진섭의 노래를 선곡했다. 마지막 곡은 영화 <시스터 액트 2(Sister…

파편, 2019년 05월

20190505 (일) 얼굴 없이도 잘 웃던. 20190505 (일) 이 부근에 사는 사람을 떠올리며 걷다가 정신이 들면 아주 멀어져…

소고기 사주면서 하는 말은 모두 진심

홍장미가 소고기를 사줬다. 와규 프리미엄도 사주고 와규 스페셜도 사주고 와규 불초밥도 사줬다. 너무 많이 먹었더니 나중에는 혈관이 막히는…

새삼스러운 우울

귀향 열차 안에서 무가지를 펼쳤다. 무가지답달까, 별 시답잖은 소식이 지면에 빼곡했다. 그러다 반가운 이름이 눈에 띄었는데, 가수 박지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