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200201 (토)

시골에 다녀왔더니 세상 물정 모르고 마스크 안 한 사람은 나뿐이네. 당장 사야 할 것 같은 이 송구함.


20200204 (화)

더는 사람을 좋아할 수 없을 거 같아서 걱정이다.


20200209 (일)

우린 너무 작아.


20200213 (목)

한컴오피스 2020 한글에서 ‘글자판 만들기’ 기능이 빠졌네. 개발자들은 왜 장점만 골라내 버리는 걸까.


2020217 (월)

꿈이었나. 아주 커다랗고 쫀득한 곶감을 먹었는데.


20200228 (금)

사흘째 택배 기사님만 다녀가시다가 오늘은 퀵서비스 기사님이 오셨다. 왜 전화 안 받느냐고 혼내는데 비말이 무서워서 전화 안 왔다고 항변도 못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안성은 꼭 잊겠어요

두 시간이나 일찍 안성에 도착했다. 연못에서 고니 두 마리가 다리 하나로 서서 졸고 있었다. 그다지 물에 들어갈 생각은…

파편, 2021년 07월

20210710 (토) 진상천 해물짬뽕을 포장해 오려고 나갔다가 마트에서 종이 포일을 사는 김에 양념고기를 함께 담아 들어왔다. 고기반찬에 밥을…

내 몫의 햇빛이 한 줌

햇빛이 한 줌 들이치고 있다. 저만큼이 오늘 내가 쬘 볕이다. 창문 밖에 뒹구는 햇빛은 남의 산 남의 나무에서…

파편, 2020년 08월

20200811 (화) 야물야물 할수록 서글픈 떡볶이는 처음이네. 20200811 (화) 한 사람이 사라졌다. 그의 후배가 행방을 물었다. 나는 아무것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