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 날라리 똥개 같네.”

영철이는 나보다 두 살 많지만 공부도 못하고 싸움도 못하고, 그리고 비겁한 놈이었다. 따라서 그런 놈이 하는 말에 내가 신경 쓸 것은 없었다.

― 하일지, 『누나』, 민음사, 2014, 50쪽.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외로운 원의 분산과 집합

빛을 등에 업은 채 빗물이 빠르게 흘러간다. 한 손에 우산을 든 사람들. 그들의 틈은 극단적으로 변한다. 우산이 만드는…

파편, 2018년 09월

20180922 (토) 어울리지 않게 열심히 살고 있다. 나를 동정할 여유가 없다는 게 가장 괴롭다. 20180926 (수) 추석 두…

파편, 2019년 08월

20190801 (목) 그토록 내보이고 싶었던 감정은 두려움을 주는 것이 되었구나. 20190803 (토) 나 때문에 이 여름을 망친 사람이…

슬픔은 성실한 일수꾼

작은 마당 앞에 쪼그려 앉아 돌멩이를 던진다. 코앞 벽에 부딪혔다가 무화과나무 밑동으로 맥없이 튕긴다. 말라비틀어진 수박껍질 부근에 떨어졌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