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새해 첫날은 문서 세단기와 보냈다. 무릎과 무릎 사이에 세단기를 끼고 엉덩이가 저릴 때까지 파지를 밀어 넣었다. 종이 파쇄는 내가 아주 좋아하는 일이다.

책상 위 모니터 안에선 재난이 이어졌다. 전날에는 화산과 토네이도가 두 도시를 각각 지워버렸다. 이번에는 소행성이 다가오는 중이었다. 그러거나 말거나 나는 세단기의 조그만 창으로 종이가 짓이겨져 낙하하는 것만 지켜봤다. 이 서류뭉치가 세상에서 사라져버리면 나는 벗어난다, 작은 멸망을 끊임없이 소원케 했던 것으로부터 완전히 면한다, 이런 내심으로 종이의 쇄편들을 관망한 듯싶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21년 09월

20210901 (수) 에이스 치과보험과 우체국 실비보험을 청구했다. 넉 달 전에 만들어둔 청구서와 구비서류를 전달하고 나니 너무 후련하고 감격스럽다.…

파편, 2012년 10월

20121003 (수) 소논문을 읽고 가여운 마음이 들기는 처음이다. 이 안에서 유일하게 블라인드가 걷어 올려진 창을 통과해 들어온 오후의…

내일의 날씨

강물 밑에서 사람을 찾고 있다. 투신하기 전에 그도 일기예보를 확인했겠지. 포근한 날씨, 미세먼지 농도 보통, 북상 중인 비구름,…

나의 병상 곁에는

영화 《목숨(The Hospice)》을 봤다. 상영 시간 내내 내가 아는 모든 사람을 병상에 눕히고 손을 잡았다. 그리고 나도 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