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81002 (화)

나는 적어도 미움받지 않는 사람. 다행이다. (feat.변서영)


20181003 (수)

책 읽을 시간이 없(다고 믿고 있)지만… 타임라인에선 새 글이 남아나질 않는다? 이 책은 볼만하실 겁니다.


20181005 (금)

유통기한을 넘긴 불닭 볶음면뿐이라니.


20181007 (일)

여전히 가까이 갈 노력도 없이.


20181007 (일)

검은 정장을 도로 넣는다. 반나절 더 입어야 했지만 시시한 형편 때문에 하량별(河粱別)을 하지 못했다. 애석하다. 이번에도 정장이 몸에 맞지 않아 넘치게 고생했다. 다신 입고 싶지 않다.


20181010 (수)

청룡이는 50년 더 산다고 합디다. _ 중앙대 100주년 사업단에 따르면 청룡 동상의 개방 시기는 이것이 ‘제작된 지’ 100년이 지난 후라고 기록돼 있다. 그러나 동상은 개교 당시가 아닌 지금으로부터 50년 전인 1968년 10월에 개교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설치됐다. 중앙대 100주년 사업단 관계자는 “청룡 동상은 올해가 아닌 2068년에 개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81011 (목)

읏추. 벌써 여름이 그리워.


20181012 (금)

무단투기 아니고 불법주차.


20181014 (일)

대구. 열차를 타기 전에는 진심으로 축하했던 것 같은데.


20181016 (화)

오늘의 야옹 박사님.


20181018 (목)

긴 외출 준비를 마치고 잠들었다. 꿈은 없었다. 깬 뒤에는 더 무기력했다. 집에 전화 한통 넣자고 마음먹은 지 나흘이 지났다. 컵라면에 부을 물을 간신히 끓였다. 막상 주전자를 들었을 때는 다 식어있었다. 컵라면을 치우고 커피믹스를 한 봉 뜯었다. 프림이 가라앉지 않고 희게 떠있었다. 진짜 기름이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먹었다. 다시 자야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즐거우면 너무 무서워

어제는 술자리에 있었다. 유쾌했다. 그러나 순결한 즐거움이 들이칠 때마다 질겁했다. 쓸려 내려가지 않으려고 맞섰다. 수면제를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삼킨…

가짜 선생은 거짓말이 어울려요

나 같은 가짜 선생은 스승의 날이 불편하다. 그래서 새 학기가 시작되면 스승의 날이 수업과 겹치는지부터 확인한다. 올해는 일요일에…

파편, 2011년 10월

20111003 (월) 초등학생인 조카2호가 카카오톡에 등장했다. 프로필 상태 메시지에 “빅뱅 짱!”이라고 쓰여있길래 인사 대신 “빅뱅 꽝!”이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파편, 2012년 10월

20121003 (수) 소논문을 읽고 가여운 마음이 들기는 처음이다. 이 안에서 유일하게 블라인드가 걷어 올려진 창을 통과해 들어온 오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