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홍장미가 소고기를 사줬다. 와규 프리미엄도 사주고 와규 스페셜도 사주고 와규 불초밥도 사줬다. 너무 많이 먹었더니 나중에는 혈관이 막히는 거 같았다. 그리고 계산하는 홍장미는 좀 예뻐 보였다. 와규 된장찌개랑 볶음밥은 어떤 맛일까. 언제 또 사줄지 모르겠지만 참 기대된다. 오늘 일기, 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20년 01월

20200110 (금) 너의 이름을 다시 기억해내기까지 성씨를 아홉개나 소리 내봐야 했다. 20200113 (월) 이놈의 ‘누끼따기’는 AI 할아비가 와도…

정신적 방류

오전에 선생님 네 분과 마주 앉아 어색한 웃음을 방류하고 나왔다. 한 선생님의 마지막 말씀은 “됐어. 나가.”였다. 면접 결과는…

파편, 2012년 07월

20120703 (화) “SMOKERS DIE YOUNGER” 이렇게 세련된 죽음이라면 한 번 해볼 만하다. 이래서 담배에는 혐오스러운 사진을 실어야 한다. 국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