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71209 (토)

어머니께서 ‘누룽지 제조기’를 사달라고 전화하셨다. 뭐 사달라는 말은 오랫동안 내 것이었는데, 친구 집에서 맛본 누룽지가 ‘존맛’이셨던 모양이다. 인터넷으로 주문하지 않으면 구입할 방법이 없어서 내게 말씀하셨겠지만, 앞으로도 뭐든 자주 사달라고 하셨으면.


20171216 (토)

바깥은 겨울. 집에 갇혔다. 몇 날 시시한 놀이에 열중하다가 문서편집기를 켰다.


20171221 (목)

사흘 꼬박 지인의 박사학위 논문을 교정해주었다. 조만간 밥을 먹자고 한다. 나는 혼자서도 밥 잘 먹는데. 어째서인지 글을 읽어달라는 부탁을 자주 받는다. 호기심에 선뜻 알겠다 말하지만, 그런 글들은 대체로 재미없다.


20171221 (목)

크레마 10.3인치가 출시된다고? 와콤 스타일러스 펜까지….


20171224 (일)

멀다 멀어. 이부자리에서 책상까지.


20171231 (일)

우리 집 밖에도 사람이 살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로모가 잊힌 세계

P가 난데없이 집에 왔다. 나는 눈가를 비비며 어쩐 일이냐 물었다. P는 떠름한 표정으로 아직까지 잤느냐 물었다. 나는 방안으로…

아들이 철들면 아버지는…

아버지와 나란히 앉아 지역신문 부고란을 봤다. 나는 죽은 사람들의 향년을 꼼꼼하게 살폈다. 아버지는 친척과 이웃의 부음을 기억나는 대로…

나사못 교수척장분지형

구두 뒷굽이 떨어졌다. 구둣방에서 본드를 붙여줬다. 다음날 다시 떨어졌다. 구둣방에서 나사못을 박아줬다. 세 개나 박아서 짱짱하기는 한데… 바닥을…

여의도 한강공원 밤도깨비 야시장

반포 한강공원과 여의도 한강공원 중 한 곳을 (인스타그램에서) 추천받아서 다녀왔다. 하지만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은 거기 없었다. 행복한 불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