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71209 (토)

어머니께서 ‘누룽지 제조기’를 사달라고 전화하셨다. 뭐 사달라는 말은 오랫동안 내 것이었는데, 친구 집에서 맛본 누룽지가 ‘존맛’이셨던 모양이다. 인터넷으로 주문하지 않으면 구입할 방법이 없어서 내게 말씀하셨겠지만, 앞으로도 뭐든 자주 사달라고 하셨으면.


20171216 (토)

바깥은 겨울. 집에 갇혔다. 몇 날 시시한 놀이에 열중하다가 문서편집기를 켰다.


20171221 (목)

사흘 꼬박 지인의 박사학위 논문을 교정해주었다. 조만간 밥을 먹자고 한다. 나는 혼자서도 밥 잘 먹는데. 어째서인지 글을 읽어달라는 부탁을 자주 받는다. 호기심에 선뜻 알겠다 말하지만, 그런 글들은 대체로 재미없다.


20171221 (목)

크레마 10.3인치가 출시된다고? 와콤 스타일러스 펜까지….


20171224 (일)

멀다 멀어. 이부자리에서 책상까지.


20171231 (일)

우리 집 밖에도 사람이 살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8년 04월

20180401 (일) 뭐든 견뎌볼 만한 계절이 됐습니다. 20180402 (월) 인스타그램… 게시물 다섯 개마다 광고 하나씩 끼워 넣는 건…

파편, 2021년 04월

20210402 (금) 학교가 문을 열지 않아 카페와 스터디카페를 배회한다. 오늘은 청맥살롱에 앉아 강의 영상을 올렸다. 이상하게도 안성에 출근할…

파편, 2018년 08월

20180816 (목) 저녁에는 그의 콘서트 예매 창을 열어두고 빈자리가 얼마나 빨리 사라지는지 지켜봤다. 한자리쯤 나도 가져볼까 하다가 자연히…

안성은 꼭 잊겠어요

두 시간이나 일찍 안성에 도착했다. 연못에서 고니 두 마리가 다리 하나로 서서 졸고 있었다. 그다지 물에 들어갈 생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