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11102 (화)

모멸을 덮어쓰고 누웠더니 잠도 멀찍이 떨어져 눈치만 살살 본다.


20111130 (금)

많은 사람이 죽었다. 그중엔 무병한 젊은이도 숱하다. 지금도 구김 없는 몸이 무덤에서 부패하고 있다. 그러니 내가 쉽게 죽지 않으리라는 오산은 하지 않는다. 오히려 나는 작은 엄포에도 간단히 죽을 것이다. 앞으로 내 인생에 반가운 일이 하나 없을지 모르나 아주 오래 살고 싶다. 하지만 심드렁히 시계를 들여다보는 죽음이 부옇게 보인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3년 05월

20130501 (수)  학교 운동장에서 나이먹기 놀이 함께하던 내 친구들은 지금 모두 어떻게 살까. 만국기로 봄비가 내려온다. ― 흑석동…

뭐가 잘못된 걸까. 뭐를 잘못한 걸까

예쁜 인턴 의사선생님이 나를 보살피다가 자리를 비운 사이에 생각했다. 뭐가 잘못된 걸까. 예쁜 인턴 의사선생님이 내 얼굴에 묻은…

팟!

도저히 내 힘으로 면할 수 없는 피로에 시달리고 있다. 이 피로는 ‘절전모드’로 잠에 들면서 시작됐다. 불과 몇 개월…

로모가 잊힌 세계

P가 난데없이 집에 왔다. 나는 눈가를 비비며 어쩐 일이냐 물었다. P는 떠름한 표정으로 아직까지 잤느냐 물었다. 나는 방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