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어서 죽고 싶다고 읊조리곤 했다. 그러니까 이십 년쯤 줄곧. 고등학교 시절에는 주에 한 번씩 커터 칼로 팔뚝에 실금을 그으면서 이 얄팍한 쓰라림에 싫증이 나면 곧장 스스로 목숨을 끊게 될 거라고 믿었다. 하지만 나는 아주 오랫동안 살아있다. 마음 한켠으로는 이런 생각도 했다. 약한 부모님이 ‘여기’ 없다면 나도 개운하게 죽을 수 있을 거라고.

이제는 안다. 모두 거짓이다. 나는 신체기관이 예고 없이 멎어버리기라도 할까 넉넉히 잠을 자고 근면하게 음식을 먹고 있다. 스스로 제어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이지 않기 위해서 좁고 막힌 곳도 피한다. 그리고 일상적인 기복들, 통증이나 어지러움이나 속쓰림이나 복부팽만감, 심지어 가려움에도 온 신경을 쏟아붓는다. 진도 5.8짜리 지진을 알리는 재난경보보다 더 중요한 무엇처럼.

나는 어쩌다 더는 죽겠다 마음먹지 않는 걸까. 어째서 이렇게까지 삶을 잇고 싶어 하는 걸까. 더 나아질 기미도 없는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그러니 살아야지

포춘쿠키를 얻었다. 설렘보다는 두려움으로, 과자를 갈랐다. “약한 사람을 살펴주고 돕게 되니 그로 인해 자신도 얻는 것이 많습니다. 따라서…

파편, 2019년 10월

20191004 (금) 나무 위에서. 내가 다가갈 수 없는 무리가 멀리 보인다. 20191004 (금) 일생 동안 읽어야 할 글자를…

일란성 자매들의 못된 장난

도통 알 수 없는 얼굴이야, 라고 생각했다. 마주 서서 말을 주고받는 내내 하얀 얼굴에 시선을 고정했지만 특징을 잡아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