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홍장미가 청양 할아버지 댁에서 직접 털고 주운 햇밤을 건네주고 갔다. 종이봉투에 아주 정결하게 담긴 몇 줌의 햇밤이었다. 귀한 햇밤을 나누려고 먼 흑석동까지 와주어 고맙다는 말을 여러 번 하고 헤어져 집에 가는 동안 종이봉투는 기분 좋은 바스락 소리를 냈다. 종이봉투를 열어보니 쪽지가 들어있었다.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농사철학대로 가까운 이들과 함께 나누게 되어 기쁘다는 내용이었다. 나는 그 마음이 참 예쁘다고 생각했다. 다음 날에 찐 밤에서는 건강한 맛이 났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9년 10월

20191004 (금) 나무 위에서. 내가 다가갈 수 없는 무리가 멀리 보인다. 20191004 (금) 일생 동안 읽어야 할 글자를…

모두 봄꽃의 수취인 같다

자꾸 굳어버리는 몸을 주무르며 교정을 헤맸다. 사람들은 모두 봄꽃의 수취인처럼 나무 아래를 서성었다. 나는 꽃잎이 죽을 자리를 피해…

파편, 2018년 03월

20180303 (토)  오늘부터 여름에 관해 얘기할 거야. 20180314 (수)  골목에서 초등학생(4학년쯤?) 다섯 명이 째리는데 자동으로 눈 깔았어. 뭔가…

두 종류의 그리움

지난 주말, 익산에 다녀오기로 계획했었다. 하지만 삼일절 내내 사무실에 갇혀 프레젠테이션에 필요한 도표만 만들었다. 오후 5시 10분 용산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