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80816 (목)

저녁에는 그의 콘서트 예매 창을 열어두고 빈자리가 얼마나 빨리 사라지는지 지켜봤다. 한자리쯤 나도 가져볼까 하다가 자연히 마감되도록 두었다. 확실한 행복에도 손 뻗을 기운이 없다.


20180820 (월)

여름 복판에서 여름방학이 끝났다. 오늘은 수업 전에 먹을 양송이버섯을 한 팩 샀다. 불시에 올 허기에는 염지 메추리 알로 대비했다. 앞으로 서너 달쯤은 다시 하루가 길고 고단할 것이다. 무엇보다도, 아프지 않아야 한다.


20180823 (목)

이렇게 생긴 건 삼십 년 전에도 집에 있었다. 그때 그 다육식물이 여태 살아있는 게 아니라면 잘린 잎이 뿌리를 수없이 다시 내렸거나 아예 새로운 종자일 수도 있겠다. 우리 엄마는 아들 빼고 뭐든 잘 기르시니 나보다 긴 내력을 몸통에 단단히 품고 있다고 생각하는 게 옳을 것도 같다.


20180823 (목)

조금 전에는 새 반찬을 보낸다는 엄마의 연락을 받았다. 어쩌면, 수십 년 동안 매주 거르지 않고 선인장에 물을 주는 건 일 축에도 못 낄 것이다.


20180825 (토)

친구가 자꾸 늘어 잠시 행복했습니다. 제 계정으로 고수익 꿀 알바를 소개하는 분이 계신 줄도 모르고. 그런데 하나뿐인 게시물은 왜 지우셨어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검은 몸

지난주부터 욕실 등이 켜지지 않는다. 전구를 갈아보려고 힘을 쓰다가 등이 통째로 천장에서 뜯어져 버렸다. 등은 전선 두 가닥에…

파편, 2021년 03월

20210303 (수) 수요일 푸앙이. 이거 좀 귀엽잖아요! 20210305 (금) (코로나19 탓에) 고깃집 너무 오랜만이라서 남긴다. 20210307 (일) 간짜장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