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80816 (목)

저녁에는 그의 콘서트 예매 창을 열어두고 빈자리가 얼마나 빨리 사라지는지 지켜봤다. 한자리쯤 나도 가져볼까 하다가 자연히 마감되도록 두었다. 확실한 행복에도 손 뻗을 기운이 없다.


20180820 (월)

여름 복판에서 여름방학이 끝났다. 오늘은 수업 전에 먹을 양송이버섯을 한 팩 샀다. 불시에 올 허기에는 염지 메추리 알로 대비했다. 앞으로 서너 달쯤은 다시 하루가 길고 고단할 것이다. 무엇보다도, 아프지 않아야 한다.


20180823 (목)

이렇게 생긴 건 삼십 년 전에도 집에 있었다. 그때 그 다육식물이 여태 살아있는 게 아니라면 잘린 잎이 뿌리를 수없이 다시 내렸거나 아예 새로운 종자일 수도 있겠다. 우리 엄마는 아들 빼고 뭐든 잘 기르시니 나보다 긴 내력을 몸통에 단단히 품고 있다고 생각하는 게 옳을 것도 같다.


20180823 (목)

조금 전에는 새 반찬을 보낸다는 엄마의 연락을 받았다. 어쩌면, 수십 년 동안 매주 거르지 않고 선인장에 물을 주는 건 일 축에도 못 낄 것이다.


20180825 (토)

친구가 자꾸 늘어 잠시 행복했습니다. 제 계정으로 고수익 꿀 알바를 소개하는 분이 계신 줄도 모르고. 그런데 하나뿐인 게시물은 왜 지우셨어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5월 7일과 9일 사이, 집

나를 기다리는 동안, 어머니는 게 찌개에 몇 사발의 물을 부었을까. 가스레인지 곁에 서서 자꾸 졸아드는 국물을 지켜보며 속으로…

중고나라 마스터

나는 인류 진화의 실현이다. 나는 인류 포장기술의 지고지선이다. 나는 세종대왕의 태만을 고발하는 징증이다. (중고나라 택배 거래는 넘나 재밌는…

파편, 2012년 11월

20121103 (토) 상록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은 하나같이 의욕이 없어 보였다. 이런 권태를 내가 더 많이 가졌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싶지…

파편, 2011년 12월

20111211 (일) 열차 노래방에서 한 할머니가 <당신이 최고야>라는 노래만 20분을 불렀다. 나에겐 당신이 최고야… 당신을 처음 만난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