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80714 (토) 

편의점에 가서 떡볶이를 사 왔다. 인사는 나 혼자 했다.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 3일 만에 백 미터 걷고 두 마디 말했다.


20180716 (월) 

폴 모랑(Paul Morand, 1888~1976)의 글을 읽고 싶다. (번역본이 없어서) 어떤 글인지도 모르지만… 코스머폴리턴 문학의 창조자, 신감각파, 혼란과 퇴폐, 서정적 필치, 『밤이 열리다』와 『밤이 닫히다』 등 소개 몇 줄만으로도 지극해진다. 하지만 나는 끝내 읽지 못하겠지.


20180717 (화) 

회의가 오늘이 아니네? 원래 제헌절에 만나기로 했는데, 며칠 후 상대편으로부터 “어쩌고저쩌고 수요일에 봬요”라는 메시지를 받았지. 나는 제헌절이 수요일인가보다 생각하며 “알겠습니다”라고 답했고. 약속장소에 서서 “어디세요”라고 물은 뒤에야 오늘이 제헌절이지만 수요일은 아니라는 걸 배웠지.


20180722 (일) 

새벽에 고기를 구우면서 내가 바란 것…….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8년 09월

20180922 (토) 어울리지 않게 열심히 살고 있다. 나를 동정할 여유가 없다는 게 가장 괴롭다. 20180926 (수) 추석 두…

내 몫의 햇빛이 한 줌

햇빛이 한 줌 들이치고 있다. 저만큼이 오늘 내가 쬘 볕이다. 창문 밖에 뒹구는 햇빛은 남의 산 남의 나무에서…

파편, 2019년 03월

20190316 (토) 대략 6개월 만인가? 학교 기숙사 식당에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찬밥 한 덩어리를 어묵볶음과 미트볼조림과 깍두기,…

파편, 2020년 12월

20201208 (화) 인스타그램도 트위터도 다 맛이 가네. 인스타그램은 이전 게시물 보기, 추천 게시물, 쇼핑, 활동탭으로 정을 떼더니, 트위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