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80714 (토) 

편의점에 가서 떡볶이를 사 왔다. 인사는 나 혼자 했다.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 3일 만에 백 미터 걷고 두 마디 말했다.


20180716 (월) 

폴 모랑(Paul Morand, 1888~1976)의 글을 읽고 싶다. (번역본이 없어서) 어떤 글인지도 모르지만… 코스머폴리턴 문학의 창조자, 신감각파, 혼란과 퇴폐, 서정적 필치, 『밤이 열리다』와 『밤이 닫히다』 등 소개 몇 줄만으로도 지극해진다. 하지만 나는 끝내 읽지 못하겠지.


20180717 (화) 

회의가 오늘이 아니네? 원래 제헌절에 만나기로 했는데, 며칠 후 상대편으로부터 “어쩌고저쩌고 수요일에 봬요”라는 메시지를 받았지. 나는 제헌절이 수요일인가보다 생각하며 “알겠습니다”라고 답했고. 약속장소에 서서 “어디세요”라고 물은 뒤에야 오늘이 제헌절이지만 수요일은 아니라는 걸 배웠지.


20180722 (일) 

새벽에 고기를 구우면서 내가 바란 것…….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3년 07월

20130701 (월) 교보문고 전자책 샘(SAM)을 마련했다. 그리고 열린책들 세계문학전집 중 150권을 10만 원에 구매해서 담았다. 20130703 (수) 오늘은…

파편, 2013년 10월

20131005 (토) 명함 인쇄를 맡겨야 하는데… 좋은 업체 아시는 분? 저렴한 가격과 뛰어난 품질과 신속한 처리와 친절한 응대를…

무릎과 무릎 사이, 세단기

새해 첫날은 문서 세단기와 보냈다. 무릎과 무릎 사이에 세단기를 끼고 엉덩이가 저릴 때까지 파지를 밀어 넣었다. 종이 파쇄는…

스승의 날은 괴로워!

학생회에서 귀여운 걸 준비했다. 주니까 받았지만 ‘내 것’이라는 생각은 안 들었다. 나는 학교에 갈 때마다 조금 이상으로 슬퍼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