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밤새 빈방과 어울린다. 어울려 논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막연히 울던 시절이 확실히 좋았다. 배탈이 난 것처럼 앓는 소리로 자주 웃던 그 사람은 진작 무덤 안으로 들어갔으니 그날들이 좋았던 줄도 모를 것이다.

옆방에는 어제부터 비가 내리고 있다 한다. 기억을 간신히 재워둔 방이다. 비가 어둠을 휘저으면 겁 많은 기억 덩어리는 밤새 용서 비느라 잠 못 드는 데 걱정이다. 기억에게 기억을 잊으라고 권할 수 없다는 게 늘 마음 아프다. 그래도 눈물은 한 방울도 안 떨어진다. 기억에게 다른 기억을 읽어주는 낭랑한 목소리, 당신의 가짜 목소리가 옆방에서 들리지만 그뿐이다. 기억은 곧 당신에게 다시 사과를 할 테지. 자신이 뭘 잘못한 줄도 모르고. 남겨진 것은 탓할 것이 자신 밖에 남아 있지 않으므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3년 07월

20130701 (월) 교보문고 전자책 샘(SAM)을 마련했다. 그리고 열린책들 세계문학전집 중 150권을 10만 원에 구매해서 담았다. 20130703 (수) 오늘은…

밤은 우리를 가엾게 만든다

육쌈냉면 옆 골목 안에서 숨어 있던 여자가 길 가던 나를 갑자기 끌어안으며 칭얼거렸다. 나는 체한 마음을 달래듯 등을…

눈을 뜨니 일천구백구십육 년

아침에 걸려온 전화는 당연히 못 받는다. 이런 사실을 뻔히 알만한 친구 김천기가 부재중 통화 목록에 이름을 남겨 놨다.…

K와 제 3의 물결

K가 장가를 갔다. K와 마찬가지로, 나도 K에게 오랫동안 마음을 썼다. 응급실에 두 번 데려갔고, 시간의 공백이 거의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