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백석예술대학교 극작전공 학생 창작극 공연에 다녀왔다.

공연 날짜와 시간과 장소 외에는 아무것도 모른 채, 막연한 기대감만으로 자리에 앉았다. 무대에는 총 세 작품, <수조>·<이웃>·<바다로 가는 기사들>이 올랐다. 이 중 <수조>가 가장 인상적이었다. 수조 안에 갇힌 샴악어 곁을 지키면서 자신을 평생 가둔 부자유스러움이 실상 대단치 않았다는 주인공의 토로가 각별했다. 그리고 이 대사가 작가에게 어떤 식으로 닿아 있는지 흥미가 일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그때는 한결 나았어

코로나19가 유독 지독한 건 온라인 강의 때문이다. 한 주에 네 과목씩 강의동영상을 만들고 나면 살고 싶지 않다. 아니,…

파편, 2019년 08월

20190801 (목) 그토록 내보이고 싶었던 감정은 두려움을 주는 것이 되었구나. 20190803 (토) 나 때문에 이 여름을 망친 사람이…

파편, 2021년 07월

20210710 (토) 진상천 해물짬뽕을 포장해 오려고 나갔다가 마트에서 종이 포일을 사는 김에 양념고기를 함께 담아 들어왔다. 고기반찬에 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