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백석예술대학교 극작전공 학생 창작극 공연에 다녀왔다.

공연 날짜와 시간과 장소 외에는 아무것도 모른 채, 막연한 기대감만으로 자리에 앉았다. 무대에는 총 세 작품, <수조>·<이웃>·<바다로 가는 기사들>이 올랐다. 이 중 <수조>가 가장 인상적이었다. 수조 안에 갇힌 샴악어 곁을 지키면서 자신을 평생 가둔 부자유스러움이 실상 대단치 않았다는 주인공의 토로가 각별했다. 그리고 이 대사가 작가에게 어떤 식으로 닿아 있는지 흥미가 일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식물 긴근(長根) 씨

식물은 잘 지낸다. 이름은 긴근(長根)이다. 길고 깊게 뿌리내리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한 시인이 자꾸 떠오르는데 그건 너무 오해다.…

파편, 2012년 09월

20120912 (수) 투퀴디데스 짓고 천병희가 옮긴 『펠로폰네소스 전쟁사』를 읽다가 집으로 돌아간다. 네가 보고파서 나는 어쩌나, 하고 노영심이 노래한다.…

파주 출판단지 전공현장실습

파주 출판단지에 다녀왔다. 허울은 전공현장실습 인솔자였지만 나부터 집합 시간을 어기기 일쑤였다. 일정이 끝날 즈음에는 손지민 조교님의 얼굴을 볼…

파편, 2012년 08월

20120801 (수) 한때 좋아했던 여자의 두 아이가 노란색과 주황색 튜브를 각각 물고 양 볼을 부풀리고 있다. 큰 사내아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