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오랜만이었다. 무작정 싸움부터 걸어오는 사람은 멸종된 줄 알았다. 그런데, 어제 발견했다.

귀갓길에 한 음식점에 들렀다가 출입구 앞에서 담배를 피우던 남자와 눈이 마주쳤다. 남자는 “뭘 보세요. 가던 길 그냥 가세요.”라고 빈정거렸다. 그는 고작해야 20대 중반으로 보였다. 그 옆에는 왜소한 체구의 남자 후배가 계속 실실거리고 있었다. 나는 꾹 참고 여기 볼 일이 있다고 대꾸했다. 그랬더니 “아, 예예. 볼 일 자알 보세요.”라고 다시 빈정거렸다.

포장한 음식의 값을 치를 때까지도 남자 후배는 말끝마다 “형님, 형님.”을 붙이며 실실거리고 있었다. 나는 그들에게, 정신 차리지 않으면 이따위 승리나 일평생 추억하며 살게 될 거라고 말해주고 싶었다. 하지만 그들이 알아듣게끔 이 말을 전하려면 우선 고막을 터뜨리거나 코뼈를 부러뜨려야 했다. 나는 별 도리 없이 사뿐사뿐 집에 갔다. 어느 한 시절을 조금 그리워하면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앵두의 여름

여름이 생각날 때 냉장고를 연다. 이 가을은, 그토록 기다리던 가을인데 한복판을 지나려니 돌아가고 싶다. 작은 병에 담긴 저…

슬픔의 식탐

어머니와 아버지께선 어죽 잡수러 가셨다. 나는 정오의 푸른 햇볕이 떨어지는 차도를 바라보며 내 내면 어디쯤을 산책하고 있다. 환상적인…

파편, 2017년 04월

20170401 (토) 집으로 이런 게 날아왔다. 오늘 황교안 권한대행은 세월호 거치 장소인 목포신항만을 방문했지만, 면담을 요청하는 세월호 유가족을…

파편, 2013년 07월

20130701 (월) 교보문고 전자책 샘(SAM)을 마련했다. 그리고 열린책들 세계문학전집 중 150권을 10만 원에 구매해서 담았다. 20130703 (수) 오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