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오랜만이었다. 무작정 싸움부터 걸어오는 사람은 멸종된 줄 알았다. 그런데, 어제 발견했다.

귀갓길에 한 음식점에 들렀다가 출입구 앞에서 담배를 피우던 남자와 눈이 마주쳤다. 남자는 “뭘 보세요. 가던 길 그냥 가세요.”라고 빈정거렸다. 그는 고작해야 20대 중반으로 보였다. 그 옆에는 왜소한 체구의 남자 후배가 계속 실실거리고 있었다. 나는 꾹 참고 여기 볼 일이 있다고 대꾸했다. 그랬더니 “아, 예예. 볼 일 자알 보세요.”라고 다시 빈정거렸다.

포장한 음식의 값을 치를 때까지도 남자 후배는 말끝마다 “형님, 형님.”을 붙이며 실실거리고 있었다. 나는 그들에게, 정신 차리지 않으면 이따위 승리나 일평생 추억하며 살게 될 거라고 말해주고 싶었다. 하지만 그들이 알아듣게끔 이 말을 전하려면 우선 고막을 터뜨리거나 코뼈를 부러뜨려야 했다. 나는 별 도리 없이 사뿐사뿐 집에 갔다. 어느 한 시절을 조금 그리워하면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흑과 백의 세계

눈 오는 밤, 흑백의 세계에서는 바닥이 희게 사라진다. 달빛이 발자국에 드문드문 짓는 그림자의 징검다리를 밟고 집으로 간다. 흔한…

그러니 살아야지

포춘쿠키를 얻었다. 설렘보다는 두려움으로, 과자를 갈랐다. “약한 사람을 살펴주고 돕게 되니 그로 인해 자신도 얻는 것이 많습니다. 따라서…

지긋지긋한 그리움을 매순간 자각한다

지긋지긋한 당신들을 그리워하기 위해, 백여 미터쯤 떨어진 중앙도서관으로 왔다. 이곳에선 당신들을 마주칠 일이 없을 것이다. 어지간해서는. 그래도 고개를…

가짜 선생은 거짓말이 어울려요

나 같은 가짜 선생은 스승의 날이 불편하다. 그래서 새 학기가 시작되면 스승의 날이 수업과 겹치는지부터 확인한다. 올해는 일요일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