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백석예술대학교에서 연극 〈김세진 교향곡〉과 〈굴레〉를 관람했다.

대극장에 도착했을 땐 공연까지 한 시간이 남아 있었다. 현장은 분주했다. 스태프에게 방해가 되리라는 것을 알면서도 로비에 머물 수가 없어서 먼 흡연 구역에 혼자 앉아 줄담배를 피우며 브롤스타즈를 했다. 그곳에서도 가끔 인사를 받았고 환대로 돌려줬다.

공연 시간에 맞춰 다시 올라가니 여름 내내 궁금했던 얼굴들도 볼 수 있었다. 다른 누구보다도 김다은과 정승연과 윤예담과 장호수와 곽민기와 유승근이 가장 반갑게 맞아줬다. 김소아는 내가 자꾸 “솨!”라고 부르자 자기 이름을 모르는 게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연극은 흥미로웠다. 남재연과 유승근의 연기는 더 흥미로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뭐가 됐든 살려야 한다

모든 연출은 피비가 한 것이다. 현장에서 나는 때마침 카메라를 들고 있었을 뿐이다. 내가 수단 아요드 식량배급소의 독수리와 소녀…

절음의 고갈, 결의의 기근

우리는 대학시절의 대부분을 잔디밭에 누워 보냈다. 그 사이사이 레쓰비 깡통커피를 마시거나 담배를 피웠다. 볕은 대체로 따가웠다. 학보를 펼쳐…

안성은 꼭 잊겠어요

두 시간이나 일찍 안성에 도착했다. 연못에서 고니 두 마리가 다리 하나로 서서 졸고 있었다. 그다지 물에 들어갈 생각은…

행복의 원칙

노량진역 계단에서 본 글귀를 의왕역까지 끌고 왔다. 한 여자를 이곳 의왕역에 버려두고 혼자 전철을 탄 적이 있다. 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