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구두 뒷굽이 떨어졌다. 구둣방에서 본드를 붙여줬다. 다음날 다시 떨어졌다. 구둣방에서 나사못을 박아줬다. 세 개나 박아서 짱짱하기는 한데… 바닥을 디딜 때마다 나사못 머리 찧는 소리가 들렸다. 시멘트 블록에 쓸리기라도 하면 나사못에 교수척장분지형(絞首剔臟分肢刑)을 실행하는 집행관이 된 기분이었다. 나사못에게도 구두에게도 자꾸 미안해서 이제는 운동화를 신는다. 새 구두는 어디서 발이 묶였는지 당도하지 않는다. 그래도 안달하지 않는다. 기다리던 그것들이 동구를 빙 돌아갈 때마다 속을 태웠다면 나는 진작 재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8년 07월

20180714 (토)  편의점에 가서 떡볶이를 사 왔다. 인사는 나 혼자 했다.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 3일 만에 백 미터 걷고…

파편, 2018년 01월

20180101 (월)  K의 고양이 두부에게 림프종에 생겼다. 그에게 책 『마음의 준비는 어떻게 하는 걸까』(부크크, 2017)를 보내주고 싶었는데 절판이다.…

파편, 2019년 03월

20190316 (토) 대략 6개월 만인가? 학교 기숙사 식당에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찬밥 한 덩어리를 어묵볶음과 미트볼조림과 깍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