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00803 (화)

내 몸이 성가시다. 어디 두고 올 만한 곳을 찾아 나섰다. 썩 좋아 보이는 장소마다 어떤 몸이 뉘어져 있다.


20100807 (토)

쓰다만 엽서를 발견했다. “이젠 봄보다 당신이 더 절박하다.”로 시작하는 알레르기성 엽서였다. 중간쯤에는 “당신은 너무 딱딱하다.”고 쓰여 있었다. 이젠 당신에게 왜 ‘딱딱하다’는 수사가 잘 어울렸었는지 기억나지 않는다. 시간이 밉다.


20100807 (토)

오규원은 시 「밤과 별」에서 “밤이 세계를 지우고 있다 / 지워진 세계에서 길도 나무도 새도 / 밤의 몸보다 더 어두워야 자신을 / 드러낼 수 있다”라고 적었다. 그렇지. 우린 단 한 번도 빛을 지녔던 적이 없으니, 더 어두워지는 수밖에.


20100808 (일)

“나무라도, 돌이라도 굳은 것을 안고 엉엉 울거나 막 취해 웃고 싶은 느낌! / 아무것도 믿을 수 없는 데서 나오는 허망.” 아, 전혜린. 나는 이제 아무것에도 흥미가 없다. 이런 불행을 더는 반복하지 않기만 바란다.


20100808 (일)

종로5가 고시원에서 스무날쯤 산 적이 있다. 한겨울. 창 있는 방. 나는 네온사인에 맞춰 깜빡깜빡 담뱃불을 켜고 껐다. 그곳은 시작이었다. 조금 전, 전세금으로 고시원에서 몇 해를 날 수 있는지 계산해봤다. 그곳은 끝일 것이다. 고마운 사람이 많다.


20100809 (월)

낮잠으로 가면 우리집이 있다 부들버들 부들버들 흔들리던 녹색 조각 빛 길 건너 버드나무를 보고 있으면 졸음이 쏟아졌다 강물소리 내며 흐르는 바람이 씻어낸 그 빛 식어 내 몸에 앉을 때마다 졸음이 쏟아졌다 그때로 나 깃들 수 있다면 미래도 씻어낼 것이다.


20100815 (일)

어서 나가라. 나의 비좁은 사막에서, 네가, 멸렬한 나를 중심으로 혹은 끝없는 불행을 중심으로 인내의 탑돌이를 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얼마나 다행이냐. 너는 스스로 들어온 적 없으니.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0년 07월

20100708 (목) 제주전용서체(제주한라산체·제주고딕체·제주명조체) 공개! 제주어 빈출자(?) 160자를 표기할 수 있댄다. “바람과 파도에 닳아버린 섬지형 표현”이라…. 20100709 (금) 이가…

담배 피우시죠?

“담배 피우시죠?” 미용실 인턴이 내 젖은 머리카락을 탈탈 털면서 물었다. 나는 담배를 곧 끊을 생각이며 조만간 장승배기역 근처의…

내 몫의 햇빛이 한 줌

햇빛이 한 줌 들이치고 있다. 저만큼이 오늘 내가 쬘 볕이다. 창문 밖에 뒹구는 햇빛은 남의 산 남의 나무에서…

영원히 유실된 1억 분의 1

열흘 전, 벨기에에 있는 구글 데이터 센터가 벼락을 맞았다. 그것도 무려 네 번. 그래서 스토리지 시스템에 전력 공급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