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지난해 내가 제일 잘한 일은 단편영화 《나.아.당.궁(나는 아직도 당신이 궁금하여 자다가도 일어납니다)》을 관람한 것이다. 그리고 올해 내가 제일 잘한 건, 몇 시간 전까지 《북바이북ToGo × 대중음악박물관》에 앉아있었던 일이다.

이 기억은 앞으로 모든 괴로운 순간을 무찔러 줄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너는 신림동, 나는 흑석동!

신림동 인구가 두 명 늘었다.  조카 1호가 먼저 이사를 왔고 조카 2호도 오월에 온다.  이사 당일에 처음 가…

파편, 2018년 03월

20180303 (토)  오늘부터 여름에 관해 얘기할 거야. 20180314 (수)  골목에서 초등학생(4학년쯤?) 다섯 명이 째리는데 자동으로 눈 깔았어. 뭔가…

파편, 2017년 11월

20171108 (수) 지구는 괜히 커다래서, 너와 나는 서로가 있는 줄도 없는 줄도 모르고 물집처럼 잠깐 불룩하게 살다가 혼자…

파편, 2020년 03월

20200303 (화) 조카3호 인스타그램이 추천계정으로 떴다. 신입중딩그램이 궁금해서 들어가 보니 사진이 없다. 뉴비라서 친구가 열 명도 안 되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