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71012 (목)

아마존에서 All-New Kindle Oasis 예약판매 시작. 7인치, 300ppi, 용량 8GB·32GB, 8GB+Cellular 예정, IPX8 방수, 오디오북, 무게 194g. 과연 킨들이시다.
https://www.amazon.com/dp/B06XD5YCKX


20171017 (화)

여덟 해 전부터 꾸준히 중얼거렸다. 좋고 나쁨이 없는 일이 매일 일어났고, 그것을 내 창에 비치는 대로 옮겨 적곤 했다. 일부만 떼어낸 풍경은 모조리 적적하게 보였다. 내년에도 여전하겠지. #MyTwitterAnniversary


20171017 (화)

나란히 턱에 앉아있다, Y와. 이미 오래 마주한 느낌이다. Y는 자꾸 뺨을 붉히다가 무리별이 돋은 방향으로 누웠다. 머핀을 닮은, 아주 조그만 섬이라서 머리가 낮게 기울었다. 나는 몸을 옮겨 무릎 베개를 해주었다. 턱에 쓸린 건지 뒷무릎이 조금 아렸다.


20171017 (화)

Y는 J가 조금 이상한 사람 같다고 엉뚱한 말을 했다. 그래서 좋다는 건지 싫다는 건지 알 수 없었다. 그보다도 당신이 J를 어떻게 아느냐고 묻고 싶었지만 그만뒀다. 고개만 끄덕였다. 얼굴만 훔쳐봤다. Y는 투철한 일관(日官)처럼 줄곧 무리별만 바라봤다.


20171017 (화)

나는 Y의 노래가 듣고 싶다고 말했다. Y는 오늘은 그만 부르고 싶다고, 내 노래가 듣고 싶다고 했다. 노래를 불렀다. 소리가 없는 노래를. Y의 가지런한 눈썹을 매만지며. 이쯤에서 꿈인 줄 알아챘다. 그래서 한 번만 안아봐야겠다고 생각했다.


20171020 (금)

Adobe CC 2018… 로딩화면이 역대급으로 아름다우시다.


20171028 (토)

‘어떤 일’을 맡아줄 수 있는지 묻는 전화를 받았다. 나는 ‘보수가 얼마든 내키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불편해할 만한 이유도 말했다. 이 선, 딱 여기까지였다. 나는 괜한 참견을 했다. 당신도 손 떼는 게 좋아. 상대방도 수긍하는 듯했지만, 괜한 무례였다.


20171028 (토)

오늘 자, 풀 뜯어 먹는 새끼 냐옹이.


20171031 (화) 스물한 시간째 누워있다. 내일, 택배기사님이 내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일어나지 않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대학로 동백꽃

마로니에 공원 앞에 한 늙은 노숙자가 앉아 있다. 한쪽 무릎을 세우고 다른 한다리는 쭉 뻗은 채 고개를 떨구고…

참 예쁜 새끼 입

집에 도착하자마자 입안에 조갯살을 넣어주신다. 부모님은 내가 오몰오몰 씹는 모습을 참 정답게 지켜보신다. 잘게 씹은 조갯살을 꿀떡 삼키자…

마른 나무, 마른 허벅지

“여기가 싫어….” 잘못 들었다고 생각했다. 난 그녀의 바싹 마른 허벅지에 머리를 얹은 채 졸고 있었고 매미는 집요하게 울어댔다.…

파주 출판단지 전공현장실습

파주 출판단지에 다녀왔다. 허울은 전공현장실습 인솔자였지만 나부터 집합 시간을 어기기 일쑤였다. 일정이 끝날 즈음에는 손지민 조교님의 얼굴을 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