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10611 (토)

당신은 아직 어둑새벽이다. 오렌지색 하룻볕을 모두 쓸어 담아 솔솔 솔솔 뿌려주고 싶다.


20110613 (월)

자꾸 삶을 둘러댄다.


20110623 (목)

맞고를 치기 시작한 지 몇 분 만에 510만 7200원을 잃었다. 모두 잃으면 번번이 내 호주머니를 채워준다. 무려 다섯 번에 걸쳐 수십만 원을 빌려줬다. 하지만 언제 어떻게 변재하라는 말은 끝내 하지 않았다. 한게임은 참보살이구나.


20110623 (목)

꿈에서도, 너를 만나려 치장을 한다.


20110628 (화)

오랜만에 『빅이슈』를 샀다. 내시경을 받고 밝은 거리로 나왔더니 모질게 산다는 게 싫어졌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21년 03월

20210303 (수) 수요일 푸앙이. 이거 좀 귀엽잖아요! 20210305 (금) (코로나19 탓에) 고깃집 너무 오랜만이라서 남긴다. 20210307 (일) 간짜장이…

파편, 2016년 12월

20161217 (토) 다시 조용한 곳으로 자리를 옮겼다. 20161217 (토) 욕실에서 리락쿠마 슬리퍼를 밟고 미끄러져 뒤로 나자빠졌다. 문턱에 허리를,…

그 모든 찬란이 윤슬 되어

새 공책은 무섭다. 이 고백을 읽고 ‘백지의 공포’ 밖에 떠올릴 수 없는 사람은 위대한 신탁에 따라 세계를 ‘거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