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2년 첫 빙수다. 어차피 빙수에 불과하지만 올해 첫 수확한 햇빙수처럼 여름의 억센 뿌리가 씹혔다. 그래서인지 사소하게 내뱉는 말에도 생기가 깃들었다. 이날 마주앉아 숟가락을 교차로 들고 내려놓던 홍은 조금 낯설어 보였다. 그녀와 대조적으로 흑석동 <스위스 렛츠>는 모든 게 익숙한 느낌이었다. 이곳에서 수 없이 많은 빙수를 함께 먹기라도 했던 것처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17년 06월

20170602 (금) 농심 볶음 너구리야… 난 너 때문에 돈을 버렸고 살이 찔 거야. 지금이라도 토해내고 싶어. 그런데 찬장에…

나의 병상 곁에는

영화 《목숨(The Hospice)》을 봤다. 상영 시간 내내 내가 아는 모든 사람을 병상에 눕히고 손을 잡았다. 그리고 나도 거기…

파편, 2013년 07월

20130701 (월) 교보문고 전자책 샘(SAM)을 마련했다. 그리고 열린책들 세계문학전집 중 150권을 10만 원에 구매해서 담았다. 20130703 (수) 오늘은…

가짜 선생은 거짓말이 어울려요

나 같은 가짜 선생은 스승의 날이 불편하다. 그래서 새 학기가 시작되면 스승의 날이 수업과 겹치는지부터 확인한다. 올해는 일요일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