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운 듯 많이 부은 눈, 고인 눈물 그득, 우는 듯 나인 듯. 한숨 자는 꿈 꾸듯, 꼬옥 감은 눈뜰 듯, 자는 듯 아닌 듯, 넌…. 너는 내 온 마음을 가져가, 처음부터 잊혀지네. 거룩해. 울게 해, 날 울게. 모든 숨, 다 멈추면, 불태우고, 묻혀지네. 거룩해. 날 울게 해.


한쪽 귀가 잘 안 들린다. 절반의 귀로 절반의 소리만 들으니 모든 말이 비밀 같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정신적 방류

오전에 선생님 네 분과 마주 앉아 어색한 웃음을 방류하고 나왔다. 한 선생님의 마지막 말씀은 “됐어. 나가.”였다. 면접 결과는…

파편, 2020년 02월

20200201 (토) 시골에 다녀왔더니 세상 물정 모르고 마스크 안 한 사람은 나뿐이네. 당장 사야 할 것 같은 이…

요조를 만났다

대학 시절의 기억은 자취방으로 시작해서 자취방으로 끝난다. 한 번쯤은 대학 기숙사에서 살아보고 싶었다. 당시 기숙사에 기거하는 남학생들은 여자기숙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