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오전에 선생님 네 분과 마주 앉아 어색한 웃음을 방류하고 나왔다. 한 선생님의 마지막 말씀은 “됐어. 나가.”였다. 면접 결과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 좋든 나쁘든 하루하루를 최선으로 긁어모아 살아야 하는 건 변함이 없다. 어서 「모텔, 건너편 무언가(가제)」를 마무리 짓자.

중국 음식점에서 점심식사를 얻어먹고, 안쓰 김, 이팝나무 황과 <가든>의 테라스에서 커피를 마셨다. 나는 길게 매인 넥타이가 계속 신경이 쓰였다. 그래도 쉴 새 없이 떠들고 웃었다. 카페에서 나왔을 땐 R&D센터 105호 강의실에서 무심코 내뱉은 대답에 관한 아쉬움을 대강 떨쳐버린 것 같았다. 떨쳐버린 것 같다는 생각을 하다가 또 아쉬워졌다. 그런데 우리는 무슨 말을 나눴더라. 어차피 모두 잊히겠지. 잊었겠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21년 08월

20210805 (목) 예스24에서 “젊은 작가 투표”라는 걸 한다. 열여섯 명의 작가를 후보로 세웠는데, ‘선정 기준’이 “2011년 이후 등단한…

멸종 위기의 인류와 조우하다

오랜만이었다. 무작정 싸움부터 걸어오는 사람은 멸종된 줄 알았다. 그런데, 어제 발견했다. 귀갓길에 한 음식점에 들렀다가 출입구 앞에서 담배를…

너의 얼굴은 갖가지 도형

가로등 빛이 잡아 끌어 바닥에 내려놓은 나무 그림자를 밟고 서 있다. 서늘한 바람에 나무 그림자가 흔들릴 때마다 멀미가…

행복의 원칙

노량진역 계단에서 본 글귀를 의왕역까지 끌고 왔다. 한 여자를 이곳 의왕역에 버려두고 혼자 전철을 탄 적이 있다. 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