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열람실 의자에 앉아 한 시간 삼십 분쯤 엎드려 잠들었다. 그 사이, 이웃한 자리에서 다른 나라 문자가 빽빽하게 인쇄된 종이뭉치를 읽던 사람이 사라지고 없었다. 백색 형광등 빛도 약간 노랗게 익은 것처럼 느껴졌다. 무엇보다도 노트북 위에 과자가 놓인 광경이 생소했다. 비현실적으로 느껴졌다. 빨갛고 바삭바삭한 마음을 두고 간 사람은 누구일까.

정신을 차리고 건물 밖으로 나와보니 흙과 나무의 품으로 파고드는 나뭇잎들이 눈에 들어왔다. 밤은 아직 추워요, 라고 속삭이듯.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가치의 변절과 나

다시 문서 파쇄. 집 안에 모셔둔 문서 대부분을 파쇄했다. 낱낱이 살펴 쓸모에 따라 분류하는 데만 나흘이 걸렸다. 어떤…

파편, 2012년 07월

20120703 (화) “SMOKERS DIE YOUNGER” 이렇게 세련된 죽음이라면 한 번 해볼 만하다. 이래서 담배에는 혐오스러운 사진을 실어야 한다. 국가가…

앵두의 여름

여름이 생각날 때 냉장고를 연다. 이 가을은, 그토록 기다리던 가을인데 한복판을 지나려니 돌아가고 싶다. 작은 병에 담긴 저…

파편, 2021년 02월

20210204 (목) 맥북에어 m1(2020)을 장바구니에 가두고 두 달째 고민 중이다. 성능·배터리·가격에 혹하지만 아직까지 역대급 망작으로 보인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