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210101 (금)

2021 당신의 닉네임: 귀님은 모자란암흑의스키야키 – 뭔가 멋있다….


20210104 (월)

성적 평가 자료 제출까지 마쳤다! 우와 방학이다! (침 흘리는 얼굴)


20210104 (월)

아… 강의계획서 입력이 남았네….


20210104 (월)

2021년. 2021? 아니 2020년. 2021이 맞나? 올해가 몇 년이지? 그럼 내가 몇 살이냐? ― 오늘의 대화


20210107 (목)

소문대로 춥네.


20210108 (금)

금연. 병원 가봐야 할 거 같지만 가기 너무 무서울 때마다 반복하는 일.


20210114 (목)

오늘 홍성행 첫 번째 열차가 출발했다. 잠시 돌이켜보면, 지레 겁먹어 포기하지 않았더라도 무사했을 텐데. 나를 보살피는 일이 나를 망가뜨리고 있다.


20210114 (목)

엄마 아빠 보고 싶어.


20210114 (목)

일 년 만에 집으로 간다. 일 년 만에 부모님을 뵌다. 작년 설 명절 이후 사적인 만남은 다섯 번쯤, 공적인 만남은 네 번쯤 가졌다. 모두 어찌해볼 수 없는 자리였다. 나머지 삼백이십여 날은 순수하게 혼자였다.


20210114 (목)

열차에서 군것질 못 하는 거 넘 괴로워.


20210119 (화)

고향집에 내려오니 돌발적인 기침이나 원인 분명한 근육통에도 걱정이 크다. 최악의 상황에서도 내게만 해를 입히는 골방으로 어서 돌아가야 할 것 같다. 저녁 뉴스에는 영업 재개한 카페를 배경으로 설레어 잠도 안 잤다는 사람이 나왔다. 코로나 종식이 아득해지는 기분과 별개로 그 밝음이 샘났다.


20210123 (토)

2020 맥북 프로 중고 가격이 왜 이 모양이냐? 망했네.


20210123 (토)

2021년, 나를 위한 첫 선물 : 족욕기(생활건강기기를 ‘내돈내산’ 하는 날이 와버렸다!)


20210125 (월)

아니아니, 예약판매잖아요…( ∙̆.̯∙̆)


20210126 (화)

어머니께서 중앙대학교 병원에 입원하셨다. 어제 외래 진료를 보는 도중 급작스럽게 벌어진 일이다. 결과가 어느 쪽으로 흘러갈지 알 수 없어 모두 불안해하며 상황에 떠밀려 간다.


20210127 (수)

삼만육천구백 원의 안도.


20210127 (수)

호흡기알레르기내과에 왔다. 숨이 잘 쉬어지지 않는다. 어떤 절망을 안고 돌아갈까.


20210128 (목)

족욕하면서 일하는 거 너무 아저씨 같아서 좋아. (최고 온도에 도달하면 “어어~” 탄성 뱉으며 발장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검은 몸

지난주부터 욕실 등이 켜지지 않는다. 전구를 갈아보려고 힘을 쓰다가 등이 통째로 천장에서 뜯어져 버렸다. 등은 전선 두 가닥에…

미지의 것으로 영원히 종결된 당신

가로수 그늘은 여기에서 끝난다. “자외선은 상처의 주적이에요.”라고 말하던 피부과 의사 선생님의 엄중한 표정이 떠올랐다. 남쪽에는 있는 강을 보기…

슬픔은 성실한 일수꾼

작은 마당 앞에 쪼그려 앉아 돌멩이를 던진다. 코앞 벽에 부딪혔다가 무화과나무 밑동으로 맥없이 튕긴다. 말라비틀어진 수박껍질 부근에 떨어졌는데…

치매예방을 위한 글쓰기

한 해가 끝났다. 시간 인지가 많이 늦된 듯싶지만 매년 이즈음이 되어야 넘긴 달력을 되돌릴 여유가 난다. 기억해야 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