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210101 (금)

2021 당신의 닉네임: 귀님은 모자란암흑의스키야키 – 뭔가 멋있다….


20210104 (월)

성적 평가 자료 제출까지 마쳤다! 우와 방학이다! (침 흘리는 얼굴)


20210104 (월)

아… 강의계획서 입력이 남았네….


20210104 (월)

2021년. 2021? 아니 2020년. 2021이 맞나? 올해가 몇 년이지? 그럼 내가 몇 살이냐? ― 오늘의 대화


20210107 (목)

소문대로 춥네.


20210108 (금)

금연. 병원 가봐야 할 거 같지만 가기 너무 무서울 때마다 반복하는 일.


20210114 (목)

오늘 홍성행 첫 번째 열차가 출발했다. 잠시 돌이켜보면, 지레 겁먹어 포기하지 않았더라도 무사했을 텐데. 나를 보살피는 일이 나를 망가뜨리고 있다.


20210114 (목)

엄마 아빠 보고 싶어.


20210114 (목)

일 년 만에 집으로 간다. 일 년 만에 부모님을 뵌다. 작년 설 명절 이후 사적인 만남은 다섯 번쯤, 공적인 만남은 네 번쯤 가졌다. 모두 어찌해볼 수 없는 자리였다. 나머지 삼백이십여 날은 순수하게 혼자였다.


20210114 (목)

열차에서 군것질 못 하는 거 넘 괴로워.


20210119 (화)

고향집에 내려오니 돌발적인 기침이나 원인 분명한 근육통에도 걱정이 크다. 최악의 상황에서도 내게만 해를 입히는 골방으로 어서 돌아가야 할 것 같다. 저녁 뉴스에는 영업 재개한 카페를 배경으로 설레어 잠도 안 잤다는 사람이 나왔다. 코로나 종식이 아득해지는 기분과 별개로 그 밝음이 샘났다.


20210123 (토)

2020 맥북 프로 중고 가격이 왜 이 모양이냐? 망했네.


20210123 (토)

2021년, 나를 위한 첫 선물 : 족욕기(생활건강기기를 ‘내돈내산’ 하는 날이 와버렸다!)


20210125 (월)

아니아니, 예약판매잖아요…( ∙̆.̯∙̆)


20210126 (화)

어머니께서 중앙대학교 병원에 입원하셨다. 어제 외래 진료를 보는 도중 급작스럽게 벌어진 일이다. 결과가 어느 쪽으로 흘러갈지 알 수 없어 모두 불안해하며 상황에 떠밀려 간다.


20210127 (수)

삼만육천구백 원의 안도.


20210127 (수)

호흡기알레르기내과에 왔다. 숨이 잘 쉬어지지 않는다. 어떤 절망을 안고 돌아갈까.


20210128 (목)

족욕하면서 일하는 거 너무 아저씨 같아서 좋아. (최고 온도에 도달하면 “어어~” 탄성 뱉으며 발장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어지럼증에 관한 기록

어쩌면 평생 함께해야 할 내 어지럼증에 관해 상세히 정리한다. 대략 2주 전부터 어지럼증이 나타났다. 3일 전쯤부터 증상이 심해졌다.…

백산약 세 포

새벽 두 시, 누나 L이 오토바이 퀵으로 생약 세 포를 보내줬다. 근육통에 정말 신통한 약으로, 얼마 전 나와…

파편, 2019년 09월

20190902 (월) 대략 십여 년 전의 낙서 발견. 여전히 혼자 남아있다. 20190902 (월) 낯설다. 반 친구들한테 따돌림당하면 어떡하지.…

파편, 2020년 03월

20200303 (화) 조카3호 인스타그램이 추천계정으로 떴다. 신입중딩그램이 궁금해서 들어가 보니 사진이 없다. 뉴비라서 친구가 열 명도 안 되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