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단편소설 「5.4분」(가제)의 초고를 프린트 했다.

이번에도 글자 수만 넘치고 나머지는 모자란다. 제목부터 작품에 단단히 붙지 않는다. 처음엔 「거짓말」이라는 제목으로 시작했는데 아직까지 적절한 제목이 떠오르지 않는 걸 보니 나는 글의 의미를 완전히 알지 못한다. 낙관할 수 없다. 도중에 「모텔, 건너편 무언가」라는 제목도 붙여봤지만, 글에서 ‘건너편’과 ‘무언가’에 대한 해명이 모자라 곧바로 떼어버렸다. 서글프다. 그래도 생애 첫 하이틴 성장 로맨스(?) 소설을 썼다는 사실은 기분이 좋다.

이제 첫 문장부터 다시 써보자.


*

내게 호의적인 것은 밤뿐이다. 다른 사람의 살아 있다는 표식이 모두 지워지면 그제야 내 마음을 편히 낭독할 수 있다. 밤하늘의 빛나는 별 장식은 사람들이 깨어나는 수만큼 스스로 흔적을 지운다. 너무 많은 사람이 눈 뜨기 전까지 고칠 게 많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정신적 방류

오전에 선생님 네 분과 마주 앉아 어색한 웃음을 방류하고 나왔다. 한 선생님의 마지막 말씀은 “됐어. 나가.”였다. 면접 결과는…

8의 샤프 펜슬

주변을 정리하기로 했는데, 나만 남기기로 했는데, 샤프 여덟 자루를 사버렸다. 일본 제품은 꺼려지지만 0.2mm는 대안이 없다고 스스로 설득했다.…

책방무사의 처음 보는 여름

책방 무사 주인 요조는 작은 일에도 공을 들였다. 길 건너에 내어둔 화분은 해의 기울기에 따라 책방 가까이 옮겨졌다.…

수원 행차

오래간만에 비다. 형, 누이 일가와 함께 화장실 박물관 ‘해우재’(http://goo.gl/1TxRA)에 들렀다. 양변기 모양 건물의 내부는 ‘미스터 토일렛’ 심재덕씨의 개인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