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Light

20121213 (목)

터방네 옆 골목. 고깃집 주인이 쪽문을 열고 나와 숯에 불을 붙였다. 어릴 적, 큰집 아궁이를 저녁 내내 들여다본 적이 있었다. 부지깽이를 가만히 내려놓고 걸어 들어가고 싶던 적이 있었다.



20121214 (금)

기운이, 어두운 기운이 온몸에 돈다. 한끼 한끼 음식물 쓰레기라도 나와야 네가 생각난다. 버릴 수 있는 것은 차라리 낫다. 아무리 슬퍼도 일상의 강단은 누그러지지 않는다. 도서관에 책을 여러 권 반납했다. 두어 번 미끄러질 뻔했고 연체료로 3천9백 원을 냈다. 이 가운데 읽은 책은 단 두 권뿐이다.


20121215 (토)

올해는 하나 심었다. 이도 어려웠다.


20121224 (월)

중앙대학교병원 다정관 8층에 입원한 안쓰 김을 새벽 한 시에 문병하고 돌아왔다. 환자복은 깨끗했고 혈색은 좋아 보였다. 그는 광어회에 소주를 마시면서 기권표 역시 정치적 의사표현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그는 정치외교학과를 나왔다. 물론 나는 유순하게 반대 주장을 했다. 그들은 세대의 투표율 자체(와 무효표)에 관해 우리의 이상만큼 관심을 기울이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런 논쟁은 금방 시들해졌다. 어차피 우리는 박근혜를 바라보면서 여러 해를 살아야 한다. 그도 나도 새해에는 영리병원에서 진료 받을 수 있는 훌륭한 사람이 되기를 바란다.


20121224 (월)

나를 찾는 전화는 오지 않았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궁금해 하는 사람은 아직 없다.


20121230 (일)

구세군중앙회관.


20121231 (월)

나를 위해 한 일이 하나도 없었던 한해가 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파편, 2021년 07월

20210710 (토) 진상천 해물짬뽕을 포장해 오려고 나갔다가 마트에서 종이 포일을 사는 김에 양념고기를 함께 담아 들어왔다. 고기반찬에 밥을…

아들이 철들면 아버지는…

아버지와 나란히 앉아 지역신문 부고란을 봤다. 나는 죽은 사람들의 향년을 꼼꼼하게 살폈다. 아버지는 친척과 이웃의 부음을 기억나는 대로…

봄은 참 근면해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 흥얼거릴 봄 노래도 아직 떠올리지 못했는데 꽃은 또 열심히 왔구나. 우리도 뭐든 열심히 해야 할…

마른 나무, 마른 허벅지

“여기가 싫어….” 잘못 들었다고 생각했다. 난 그녀의 바싹 마른 허벅지에 머리를 얹은 채 졸고 있었고 매미는 집요하게 울어댔다.…